3년 만에.. 현실과 먼 재활용품 수집인 현황조사 ::::: 기사
본문 바로가기

3년 만에.. 현실과 먼 재활용품 수집인 현황조사

◀ANC▶

이처럼 힘겹게 재활용품을

수집하는 사람들을 지원하기 위한

제도적인 장치는 없을까요?



강원도에는 지난 2019년

재활용품 수집인 지원에 관한 조례가

제정됐습니다.



하지만, 지원 조례가 제정된 지

3년 만에 나온 현황마저

현실과 동떨어졌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이어서 이승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END▶



◀VCR▶

강원도의회는 지난 2019년,

재활용품 수집인을 지원하기 위한

조례를 제정했습니다.



재활용품을 수집하는 사람들의

안전과 보호를 지원하고

자원재활용 촉진과 복지 증진이

목적입니다.



이를 위해, 강원도가 올해 5월

재활용품 수집인 현황을 조사한 결과가

처음 내놓았는데, 그 결과가 조금 이상합니다.



//인구 3만 5천 명인 정선이

16명으로 가장 많은 가운데



인구가 3만 8천명인 영월군과

인구가 열 배가량 많은 원주시의

재활용품 수집인 수가

14명으로 같았고 ,



삼척과 횡성, 평창과 화천, 인제에는

단 한명도 없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전화INT▶[화천군 관계자]

"몇 군데 고물상에 전화를 했을 때 리어카 끌면서

개인으로 재활용품을 판매하시는 분들이나,

수집 운반 업체에도 전화를 해봤을 때 없다고.."



이번 조사에서 확인된

도내 재활용품 수집인은 모두 97명.



지난 2017년 강원도에서 발표한

폐지 줍는 어르신 숫자 600명의

6분의 1에도 미치지 못합니다.



재활용품 수집인들이 방문하는 고물상에

찾아가 현황 조사 결과를 물었습니다.



◀INT▶[황을진/고물상 직원]

"(춘천에) 아홉 명은 한 고물상이 그렇다는 얘기겠죠.

한 자원에 그렇게 있다는 얘기겠죠. 엄청 많죠. "



강원도는 시군별로 현장 조사 여부 등

조사 방식이 서로 달라 정확하지

않을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INT▶[김범수/강원도 환경과 자원순환팀장]

"(읍면동) 담당자들이 현장에 직접 방문해서

조사하는 것으로 요청을 했어요.

근데 상황이 어려운 시군에서는

전화상으로도 한 경우도 있더라고요."



강원도는 700만 원을 들여 야광조끼와

장갑 등을 지원할 계획이지만,



이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재활용품 수거와 운반에 꼭 필요하다며

97명 가운데 58명이 요구한

손수레 등 운반장비는 제외됐습니다.



이유는 예산부족.



◀INT▶[김도윤/대한노인회 강원도연합 취업지원센터장]

"사고에 대한 보험이 지원되면, 그런 게 공공요금 속에

포함이 되고, 그런 지원 방안이 굉장히 절실하다고 (생각됩니다)"



관련 조례가 제정된 지 3년 만에

마련된 재활용품 수집인 현황마저

현실을 제대로 반영하지 못하면서,



재활용품 수집인의 복지와 안전,

삶의 질 향상은 또다시 유보되고 있습니다.



MBC뉴스 이승연입니다(영상취재:이인환)

◀END▶
이승연

인제군      화천  

 

강원도  

하이원 펫클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