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폭적인 조직 개편.. 공무원 정원도 동결 ::::: 기사
본문 바로가기

대폭적인 조직 개편.. 공무원 정원도 동결

◀ANC▶

민선 8기 강원도의 첫 조직 개편안이 나왔습니다.

기존 조직이 효율적이지 못했다며

대폭 조정하겠다고 발표했습니다.



게다가 10년 만에 도청 공무원 정원을

동결하겠다는 계획도 내놓았습니다.



백승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END▶



◀VCR▶

김진태 도지사가 직접 발표한 민선 8기

강원도의 첫 조직 개편.



가장 큰 변화는 기존 경제 관련 4개 국을

경제국과 산업국, 2개 국으로 통·폐합하는 겁니다.



경제국은 경제 정책과 일자리 등

일반 경제를 담당하고,

산업국은 투자 유치와 전략 산업을 맡게 됩니다.



특히 산업국에는 김 지사의 대표 공약인

반도체 산업 추진단이 새로 생겼습니다.



//또, 총무행정관실은 행정국으로 격상돼

행정 쇄신과 시·군 협력을 강화하고,

특별자치도를 추진할 특별자치국이 신설됐습니다.//



[백승호 기자]

"반면에 전임 강원도지사가 공을 들였던

평화지역발전본부는 아예 사라져버렸습니다."



남·북 강원도 교류 사업에 대한 북한의 응답이 없는데

본부까지 둘 필요가 없다며

접경지역 업무를 접경지역과로 격하시켰습니다.



김 지사는 이번 조직 개편의 키워드로

조직의 정상화, 도민 시각에 맞는 눈높이라고 말했습니다.



[김진태/강원도지사]

"도민 시각, 눈높이에 맞춘다. 업무 분장을 다시

이렇게 해서 효율화... 이 정도로 보시면 되겠습니다."



여기에 강원도청 공무원 정원을

동결하겠다는 계획도 전격 발표했습니다.



지난 10년 동안 매년 공무원이 늘어

도청 일반직만 2,577명에 이른다고 지적했습니다.



2012년보다 도청 직원이 38% 늘어났다며

인건비를 줄이고,

효율적인 조직으로 만들어 보겠다는 구상입니다.



[김진태/강원도지사]

"일반 시민들이 강원도청 대변인실 직원이

30명이 넘고, 감사실이 40명이 넘는다고 하면

저는 선뜻 이해할 지 걱정이 됩니다."



김진태 도지사의 의중이 깊게 담긴 조직 개편안은

다음 달 강원도의회 심의를 받게 됩니다.



MBC 뉴스 백승호입니다.◀END▶(영상취재/이인환)
백승호

인제군      화천  

  

강원도  강원도 유튜브  하이원 펫클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