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포트]수능 앞두고..'독감'환자 유행 기준 7배 ::::: 기사
본문 바로가기

[리포트]수능 앞두고..'독감'환자 유행 기준 7배

◀ 앵 커 ▶

 잠잠해지나 싶던 독감이 

최근 들어 다시 유행하고 있습니다. 


 특히 수능을 며칠 앞두고 

영유아와 10대 청소년 환자들이 많다 보니, 

건강 관리에 

더 각별히 주의해야 합니다. 


 이송미 기자입니다.


◀ 리포트 ▶


 춘천의 한 내과. 


 오후 진료가 시작하기도 전인데 

대기 환자들이 가득합니다. 


 소아과에도 감기 증상을 호소하는 

어린이 환자들이 줄을 잇습니다. 


◀ INT ▶ 어린이 환자 보호자

(원래도) 감기가 좀 있었어요. 

그래서 나으면 (백신) 맞으려고 

기다리고 있었는데 또 아파서..


[ CG ]10월 첫째 주부터 일주일 동안  

강원도 외래 환자 1천 명 당 

독감 의심 환자는 12.5명이었습니다.


 그런데 불과 한 달도 안 돼 

의심 환자가 47명을 넘었습니다.


 독감 유행 기준인 6.5명의 7배로 늘었습니다. // 


 특히 10대 환자들 비율이 가장 높습니다.  


[ CG ] 7살에서 12살이 가장 많고, 

13살에서 18살이 그 다음으로 많습니다. // 


◀ INT ▶ 어린이 환자 보호자

(최근에 학교에) 많이 안 나왔어요. 

(몇 명 정도?) 한 10명. 


 질병관리청은 지난 9월 15일부터 

독감 유행주의보를 발령하고

백신 접종을 장려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본격적인 한파가 시작되면 

독감 환자는 더 늘어날 수 있습니다. 


 독감은 보통 11월부터 3월까지 유행하는데, 

올해는 9월부터 독감 환자가 

유행 기준을 넘었기 때문입니다. 


◀ INT ▶ 김은진 / 춘천 서울아산내과 원장 

아무래도 호흡기 바이러스다 보니까 날씨가 추워지면, 난방을 하면 환기를 안 하게 되잖아요. 창문도 닫고 마스크 벗고 지내다 보니..


 교육당국은 수능을 며칠 앞두고 

10대 환자가 느는 만큼, 

개인 위생을 철저히 해줄 것을 당부하고 있습니다.


 또 수능 시험장에서는 독감 환자들을 

별도로 관리하지 않지만, 

시험이 끝난 뒤 소독을 할 계획입니다. 


MBC뉴스 이송미입니다. (영상취재: 이인환)


◀ END ▶



#독감 #강원도 #수능 #병원

이송미
사건사고/문화/병의원/양구군

 카톡 뉴스제보 인제군 양구군 화천군

 강원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