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천시장 선거, 여권과 야권 후보 순위는? ::::: 기사
본문 바로가기
MBC뉴스강원

춘천시장 선거, 여권과 야권 후보 순위는?

◀ANC▶

이번에는 춘천시장 선거 출마 예상자들에 대한 지지도를

좀 더 분석해보겠습니다.

후보자들의 지지도 격차가 크지 않다보니,

5명의 후보가 오차범위 내였습니다.



이에 비해 여권과 야권 후보로 나눠 각 정당 지지자들의

표심을 살펴봤더니, 조금 더 뚜렷한 결과를 보였습니다.

백승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VCR▶

내년 춘천시장 선거에 출마가 예상되는 사람은

모두 13명입니다.



여권에 6명이고, 야권이 7명으로 여·야 모두

출마 예상자가 적지 않습니다.



하지만, 아직까지 누가 앞선다고 선뜻 말하기 어렵습니다.



//이번 춘천시장 선거 여론조사의 오차범위는

최대 8.8%p



최동용 전 춘천시장이 13%의 지지를 받았는데,

최대 오차범위를 감안하면

지지율 1위부터 5위까지가 모두

오차범위 내입니다.



오차범위에는 최동용부터 이재수, 이광준과 육동한,

변지량 후보가 포함돼 있습니다.//



//강청룡과 유정배, 허소영과 원선희

이상민과 한중일, 이달섭과 최성현 등

나머지 8명 출마 예상자들의 지지율은

5% 미만으로 조사됐습니다.//



후보자들을 여권과 야권으로 나눠 유권자 지지 정당에 따른

후보자 순위도 살펴봤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지지자의 경우에는

이재수 현 춘천시장의 지지도가 23.1%였고,

육동한 전 국무총리실 국무차장이 17.3%였습니다.



유정배 전 석탄공사 사장과 허소영 도의원,

강청룡 강원도지사 농업특보와

원선희 전 강원대병원 감사의 지지도는

6% 미만입니다.//



//국민의힘을 선호하는 유권자의 경우에는

최동용 전 시장이 24.9%, 이광준 전 시장은

19.4%의 지지를 받았습니다.



이어 변지량 전 춘천 경실련 사무국장이

12.9%였습니다.



한중일 시의원과 이달섭 전 사단장,

이상민 시의원과 최성현 전 도의원의 지지율은

2%를 넘지 못했습니다.//



내년 춘천시장 선거에 출마하겠다고

공식 선언을 한 후보는 지금까지 5명이나 됩니다.



조기 과열됐다고 볼 수 있는데, 시내버스 공영제와

강원도청사 신축 문제 등 시급한 지역 현안이

선거전에 일찍 불을 붙였다고 분석할 수 있습니다.



이번 춘천시장 선거 여론조사에서 부동층이

34%인 것으로 조사돼 선거 막판까지 누가 이 부동층을

얼마나 흡수할 수 있느냐가 관건이 될 전망입니다.



이번 조사는 강원권 MBC와 KBS가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14일부터 사흘간

무선 전화면접 방식으로 진행했고,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MBC 뉴스 백승호입니다.◀END▶



------[여론조사 개요]---------



조사의뢰: 강원권 MBC·KBS

조사기관: (주)한국리서치

조사대상: 강원도 거주 만 18세 이상 남녀

조사기간: 12월 14~16일 (3일 간)

조사방법: (국내 통신 3사 제공) 휴대전화 가상

(안심) 번호 100% 이용 무선전화 면접

피조사자 선정방법: 성/연령/지역 무작위 추출

표본크기: 강원도 800명/

춘천시·원주시·강릉시 각 500명

응답률: 강원도 15.3% (5,228명 통화 800명 응답)

춘천시 13.4% (3,734명 통화 500명 응답)

원주시 13.0% (3,837명 통화 500명 응답)

강릉시 12.6% (3,980명 통화 500명 응답)

가중치 부여방식: 지역별/성별/연령별 가중치

부여 (셀 가중, 2021년 11월 말 행정안전부 발표 주민등록 인구 기준)

표본오차:

· 강원도 : 무작위추출을 전제할 경우, 95%

신뢰수준에서 최대허용 표집오차는 ±3.5%p

· 강릉/원주/춘천 : 무작위추출을 전제할 경우,

95% 신뢰수준에서 최대허용 표집오차는 ±4.4%p

질문내용: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백승호

인제군      화천  

 강원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