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강원도

R]강원랜드 협력업체 고용 '강원도의회 중재'

◀ANC▶
남] 강원랜드 협력업체 직원들이 정규직 전환을 요구하며, 집회를 벌인지 1년이 넘었습니다.

여] 강원랜드는 직접 고용이 불가능하다는
입장을 밝힌 가운데, 폐광지역 강원도의회
의원들이 중재에 나섰습니다.

홍한표 기자가 보도합니다.
◀END▶
◀VCR▶
문재인 정부의 핵심 과제 가운데 하나는
공기업과 준공공기관 비정규직 직원들의
정규직 전환 문제입니다.

이 때문에 강원랜드도 한때 협력업체 직원들의
정규직 전환을 검토했습니다.

하지만 폐특법 만료가 6년 정도 남은 상황에서
1,600명에 달하는 직원을
직접 정규직으로 고용하는 건 불가능하다는
입장으로 선회했습니다.

대신 자회사나 사회적기업 형태로
이들을 고용하겠다고 밝혔습니다

◀INT▶ 김영호 / 강원랜드 언론팀장
"자회사이거나 사회적 기업 형태로 근로자들이 선호하는 방식이 결정되면, 그 방식대로 추진하려고 준비하고 있고요. 지금 현재 일자리 창출팀이 가동 중이기 때문에 언제든지 대화의 창은 열려 있다."

반면 협력업체 직원들은
직접 고용을 요구하며 1년 가까이 집회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INT▶ 김동혁 / 공동투쟁단 단장
"저희들은 정규직하고 똑같은 대우를 바라는 게 아닙니다. 강원랜드에서 운영하고 있는 무기계약직 52명의 (평균 임금) 3,940만 원, 그 처우만 바라고 있습니다."

강원랜드는 정규직 전환 집회의 전기를 끊고
최근에는 손해배상까지 검토하고 있습니다.

(S/U = 홍한표 기자)
"양측의 갈등이 장기화되고, 입장차가 좁혀지지 않으면서 정치권까지 중재에 나서고 있습니다."

강원도의회 폐광지역 개발지원 특별위원회
소속 의원들이 강원랜드를 방문했습니다.

지난달 밝힌 정규직 전환 대책과
전환 협의체 구성에 대해 강원랜드와
비공개 간담회를 열어, 사회적 합의를 위한
첫걸음을 뗐습니다.

◀INT▶ 김혁동 / 강원도의회 폐광지역 개발지원 특별위원회 부위원장
"강원랜드 설립 목적이 폐광지역의 상생이 목적이 아니겠습니까, 그렇다면 근로자 95%가 이 지역의 출신들인 상황이기 때문에 절대적으로 먼저 정규직화되어야 한다고 판단됩니다."

협력업체 직원들의 95%는 폐광지역
출신입니다.

강원랜드의 설립 취지와
폐특법 만료를 앞둔 경영 위기 극복 방안이
대치되면서, 해결의 실마리는 좀처럼 풀리지
않고 있습니다.

MBC 뉴스 홍한표입니다. (영상취재 : 배광우)
◀END▶
#강원랜드, #협력업체, #강원도의회, #자회사, #직접고용, #사회적기업
홍한표
강원도교육청  강원도청   인제군청    화천군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