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해 첫 날 강원권 교통량 35만 6천대 예상..경찰, 교통관리 ::::: 기사
본문 바로가기
MBC뉴스강원

새해 첫 날 강원권 교통량 35만 6천대 예상..경찰, 교통관리

해넘이와 해맞이 관련 행사가 모두 취소됐지만,

동해안 해맞이 명소를 찾는 차량과 인파는

지난해보다 더 늘어날 전망입니다.



강원경찰청은 지난해와 달리

전면 출입 통제가 되지 않아

일부 명소에 차량과 인파가 늘 것으로 보고,

경찰 600여 명과 순찰차 등 130여 대를 동원해

교통관리에 나서겠다고 밝혔습니다.



오는 1월 1일 강원도 내 교통량은

35만 6천 대로 예상됩니다.



경찰은 서울양양, 영동, 동해 고속도로에

암행순찰차 투입을 늘려 얌체운전 행위를

집중 단속할 방침입니다.
김상훈
현장을 넘어 구조까지 살펴보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제보를 주시면 달려갑니다.
이메일 항상 주시하고 있습니다.

인제군      화천  

 강원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