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성폭력인 줄 몰랐어요"..피해 학생 증가

◀앵커▶

남] '가해자가 없으면 피해자도 없다.' 학교폭력 피해가 발생한 뒤의 사후 처리보다, 예방 쪽에 무게를 두자는 의미인데요.



여] 학교폭력 중에서도 학생들 간의 성폭력 피해가 이어지고 있어, 어느 때보다 예방이 강조되고 있습니다. 허주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농촌 마을 작은 학교가

공연장으로 변했습니다.



'성인지 감수성'을 높여

학생들 간 성폭력을 막기 위한

성폭력 예방 교육 뮤지컬.



학교 음악 밴드에서 여자 선배가

남자 후배의 몸을 만집니다.



선배는 장난이라고 하지만

후배는 기분이 나쁩니다.



◀현장 싱크▶ "아무리 남자라고 해도 여자보다 성적 수치심을 덜 느끼는 게 아니라고요!"



학교에서 성폭력을 당했을 때

어디에 신고해야 하고

어떻게 해야 하는지도 알려줍니다.



성적 호기심에 눈을 뜬

초등학생 고학년과 중학생들이

관객이 됐습니다.



◀인터뷰▶ 윤은설 /양구초교 5학년

"다른 사람의 몸을 만질 때는 꼭 동의를 받아야 한다는 것을 다시 한 번 복습했고, 마음에 새겼던 것 같습니다."



성교육 담당 보건교사조차 없는

군지역 학교를 대상으로

올해 마지막 순회 공연을 마쳤습니다.



[브릿지] 가해자 처벌보다는 애초에 가해자가 생기지 않도록 인식을 바꾸는 쪽으로 교육 정책이 변화하고 있습니다.



이렇게 뮤지컬 예방극까지 나오게 된 건,

학생 간 성폭력으로

피해 학생이 계속 증가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그래픽] 2016년 가해 학생 수보다 적었던 피해 학생 수는 2017년 230명으로 크게 늘어나면서 가해 학생 수를 앞지르기 시작했습니다. 연령대도 낮아져, 고등학생 성폭력 심의 건 수는 줄고 있지만, 초·중학생 심의 건 수는 60%를 꾸준히 넘고 있습니다.



이런 데도 학생 간 성폭력 예방 교육은 1년 동안 최소 3시간 이상의 교실수업에 불과해, 급속한 변화를 따라가지 못하고 있습니다.



◀INT▶ 김흥식 /강원도교육청 학생지원과장

"(성인지 감수성을 높이기 위해) 교육과정 안에서와 또 여러 가지 체험 활동을 통해서 반복적으로 지속하도록 하겠습니다."



스마트폰 사용과 신체 발달 등으로

성적 관심을 갖는 나이가 점점 어려지면서

학생들의 인식 수준을 끌어올리는

예방 교육이 중요해지고 있습니다.



MBC뉴스 허주희입니다.

허주희
강원도교육청  강원도청   인제군청    화천군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