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제군수 정당 후보자 토론회> 4번째 맞대결.. 날선 공방 이어져 ::::: 기사
본문 바로가기

<인제군수 정당 후보자 토론회> 4번째 맞대결.. 날선 공방 이어져

◀ANC▶

6.1 지방선거를 앞두고

춘천문화방송과 강원도민일보가 공동으로

마련한 정당 후보자 토론회.



오늘은 인제군수 후보자들의

토론회가 있었는데요,



군수직을 두고 4번째 대결인 만큼

예상대로 치열한 공방이 펼쳐졌습니다.



이승연 기자입니다.

◀VCR▶



인제군수 후보토론회는

탐색전도 없이 초반부터

날카로운 상대 후보 공약 검증이

펼쳐졌습니다.



국민의힘 이순선 후보는

더불어민주당 최상기 후보의

청년기본소득 정책을 꼬집었습니다.



◀SYN▶[이순선/국민의힘 인제군수 후보]

“대상도 지금 불특정한 것 같은데

대학을 가지 않았다는 것만으로

청년 기본소득을 지급한다고 하면 취업을 했다든가..



◀SYN▶[최상기/더불어민주당 인제군수 후보]

“지금 말씀하신 부분들은 공약으로 제시하고

앞으로 관계 전문가라든가

위원회 의견을 들어서 충분히 검토를 해서

지급을 하겠다는 말씀드리고요”



이 후보가 최근 수의계약 문제로 공직자의

이해충돌 문제가 불거지는 것에 대한 책임을 따져 묻자

최 후보는 이 후보 재직 시에도 수의계약은 있었다고

맞받아쳤습니다.



◀SYN▶[이순선/국민의힘 인제군수 후보]

"전문건설업체의 부도 때문에

다른 일반 건설업체에

수의계약을 줬다는 것은 앞뒤가 맞지 않는 말씀이고

이미 뉴스로 보도가 됐기 때문에 여러 가지로 판단이 되고.."



◀SYN▶[최상기/더불어민주당 인제군수 후보]

“이순선 군수 재임 시에도

인제 자동차 경주장의 진입도로 부분에

정확하게 기억하지는 않지만

100억 정도 수의계약을 한 걸로 알고 있는데,

두 번씩 군수를 하신 분께서 이런 문제를 적극 검토하지 않고..”



또, 두 후보는 영농 지원 정책에 대해서도

날선 비판을 주고받았습니다.



◀SYN▶[이순선/국민의힘 인제군수 후보]

“농민들께서는 기존의 농업, 축산 부문의 지원 사업이

많이 축소됐다고 하십니다.

어느 부분이 줄었는지, 대책은 있는지..”



◀SYN▶[최상기/더불어민주당 인제군수 후보]

“이순선 군정에서는 소수 특정인들한테,

또 영농 법인에 이런 예산들을 지원해왔습니다.

저는 그런 것을 하지 않고..”



자유 주제 토론에서는 강원세계산림엑스포 유치 실패의

책임 소재를 놓고 신경전을 벌였습니다.



◀SYN▶[이순선/국민의힘 인제군수 후보]

“강원도세계산림엑스포 개최지가

고성군으로 넘어갔습니다. 그 이유가 뭔지..”



◀SYN▶[최상기/더불어민주당 인제군수 후보]

“강원도가 결정한 사항을

저보고 이유를 설명하는 것은 맞지 않다”



11년 전 재보궐선거에서 처음 만난 이래

군수직을 두고 4번째 맞붙은 두 후보.



이번이 마지막 임기가 될 것을 예고한

최상기 후보가 연임에 성공할지,

아니면 이순선 후보가 군수직을

탈환해 3선에 들어설지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이번 인제군수 정당 후보자 토론회는

춘천MBC 유튜브 채널을 통해

다시 보실 수 있습니다.



MBC뉴스 이승연입니다. (영상취재:최정현)

◀END▶

이승연

인제군      화천  

 강원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