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관광시설 재개장 큰 혼란 없었다

◀ANC▶

코로나19 방역이 생활 속 방역으로 전환되면서 그동안 운영을 중단했던 관광 시설이 속속 재개장되고 있습니다.

재개장 이후 첫 휴일을 맞아 관광객들이 몰렸는데, 비교적 방역 관리가 철저했고, 관광객들도 큰 거부감 없이 지침을 지켰습니다.

백승호 기자가 현장에 다녀왔습니다.



◀END▶

◀VCR▶



탁 트인 소양강을 짜릿하게 느낄 수 있는

스카이 워크입니다.



코로나19 사태로 폐쇄됐다

최근에야 문을 다시 열었습니다.



이곳을 찾은 관광객들은

그동안 갑갑했던 마음을 조금이라도

풀 수 있어 좋다고 말합니다.



◀INT▶

"서울에 사는데 거기는 사람도 워낙 많고 그래서 밖으로 나왔어요. 하루 빨리 풀려서 자유롭게 돌아다니는 날이 왔으면 좋겠어요."



하지만, 아직까지 완전 정상화가 아닙니다.



(S-U)"스카이 워크로 올라가는 계단이

이렇게 막혀 있습니다. 입구는

단 한 곳만 운영되는데 관리를 위해서입니다."



마스크를 쓰지 않은 관광객은

아예 입장이 안 됩니다.



발열 체크를 받아야 하는 것은 물론

이름과 연락처도 적어야 합니다.



◀INT▶

"확진자를 예방하기 위해서 그리고 야외 시설이 개방된 지 얼마 안 됐거든요. 그러다 보니까 철저하게 그런 부분을 해야 되니까..."



코로나19 방역이 생활 속 거리두기로

전환되면서 일부 관광 시설의 운영이

다시 시작됐습니다.



하지만, 시설마다 마련된 방역 지침을

꼭 지켜야 합니다.



마스크와 손소독은 필수고,

필요에 따라 인원도 통제됩니다.



하지만, 많은 관광객들이

방역 수칙을 비교적 잘 지키면서

큰 혼란은 없었습니다.



◀INT▶

"아직까지는 다들 조심을 해야 되는 상황이고, 학교 자체도 못가는 상황이기 때문에 최소한은 해줘야 된다고 생각해요. 불편함은 당연한 거고 그 정도는 해줘야 될 것 같아요."



지역에서 코로나19 집단 감염과 같은

돌발 변수만 없다면 그동안 멈췄던

관광과 경제 등이 다시 기지개를 켤 것으로

전망됩니다.



MBC 뉴스 백승호-ㅂ-니다.◀END▶

백승호

       인제군청    화천군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