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천군수 토론회, 허필홍·신영재 공방 가열 ::::: 기사
본문 바로가기

홍천군수 토론회, 허필홍·신영재 공방 가열

◀ANC▶

지역을 대표하는 정치인이 맞붙은 홍천군수 선거,

춘천MBC에서 첫 토론회가 열렸는데

예상대로 두 후보 간 치열한 공방이 펼쳐졌습니다.



어떤 사안을 놓고 공방이 벌어졌는지,

백승호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VCR▶

홍천군수로 두 차례 군정을 이끈

더불어민주당 허필홍 후보.



홍천 군의원과 도의원으로

16년 동안 의정 활동을 한 국민의힘 신영재 후보.



굵직한 두 정치인이 맞붙으면서

이번 홍천군수 선거는

빅 매치로 꼽힙니다.



토론회는 초반부터 불꽃이 튀었는데,

두 후보는 송전선로 문제 등에서

강하게 맞붙었습니다.



[신영재/국민의힘 홍천군수 후보]

"허필홍 후보께서는 이 사업이 백지화 된다는 것에

동의하고 적극 참여하셨지만

백지화를 이뤄내지 못한 것에 대한 책임도

함께 지셔야 된다고 봅니다."



[허필홍/더불어민주당 홍천군수 후보]

"저는 홍천군민의 대표자인 군수로

방패막이가 돼야 하고

그리고 백지화를 선언해야 됐습니다."



허필홍 후보는 홍천~용문 철도 유치와

예산 확보를 위해 신영재 후보가

얼마나 노력했는지 따져 물었습니다.



[허필홍/더불어민주당 홍천군수 후보]

"국토교통부나 국회를 철도 문제를 가지고

몇 번이나 다녀오셨는지?"



[신영재/국민의힘 홍천군수 후보]

"이 문제 가지고 한 번 갔었습니다. 그러나

얼마나 열정을 가지고 하느냐가 중요한데요."



신영재 후보는 지난 4년 동안

기업 유치 실적이 한 건도 없다고 공격했습니다.



[신영재/국민의힘 홍천군수 후보]

"재임 기간 4년 동안 우리 지역에 기업 유치가

단 한 건도 없었다."



[허필홍/더불어민주당 홍천군수 후보]

"지금 운영 중인 기업에 대한 적극적인 지원이

우선 필요했다라는 말씀을 드리겠고요."



두 후보의 격돌은 호국원 유치를 놓고

최고조에 달했습니다.



[허필홍/더불어민주당 홍천군수 후보]

"갈등이 많이 있었는데 더 이상 큰 갈등은

만들고 싶지 않았던 거 그게 가장 컸습니다."



[신영재/국민의힘 홍천군수 후보]

"결국은 지역 주민들의 민원이 두려웠다

저는 이렇게 판단이 들고요."



허필홍 후보는 예산 1조 원 시대를 열겠다는

약속을 대표 공약으로 내세우며

지지를 호소한 반면,



신영재 후보는 친환경 명품 신도시 조성을

대표 공약 중 하나로 꼽고 차별화에 나섰습니다.



이번 토론에서 두 후보 간 공방이 치열했던 만큼

남은 기간 선거전도 가열될 전망입니다.



홍천군수 정당 후보자 토론회는 유튜브

춘천MBC NEWS 채널을 통해 다시 볼 수 있습니다.



MBC 뉴스 백승호입니다.◀END▶
백승호

인제군      화천  

 강원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