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계적 일상회복이후 위기감 '최고치' ::::: 기사
본문 바로가기

단계적 일상회복이후 위기감 '최고치'

◀ANC▶

최근 강원도 내 일주일 하루 평균 확진자는

68.3명으로 단계적 일상회복 조치 이전 보다

40명 이상 늘어났습니다.



화천에서는 노일일자리 종사자간 감염이

발생해 모든 실내 공공시설이 문을 닫았습니다.



이승연기자입니다.



◀VCR▶



코로나19 확산 추이가 예사롭지 않습니다.



춘천에서는 지난 14일부터 시작된

시내버스 연쇄감염으로 운전자 4명 등

모두 7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화천군은 오늘부터 경로당과 문화체육센터,

공공도서관 등 모든 실내 공공시설 운영을

중단했습니다.



어제와 오늘 이틀새 노인일자리사업에 참여한

종사자 등 노인 11명이 무더기로 확진됐기

때문입니다.



단계적 일상회복조치이후

공공시설 운영이 다시 중단된 건

처음입니다.



이처럼 코로나19 확진 환자가 급증하면서,

중환자 병상 가동률도 지난달 말보다 44%p 증가한

66.7%에 달했습니다.



결국, 강원도는 위중한 사태에 대비해

의료체계부터 정비에 나섰습니다.



하루 평균 신규 확진자가 100명에 달할 경우

역학조사 인력이 지금보다 100명이상 필요합니다.



또, 병상과 생활치료센터, 재택치료 규모를

다음 달 안으로 1,136병상까지 확대하는 등

중앙방역대책본부과 별개로 자구책을

마련하는 등 만약에 사태에 대비하고 있습니다.



MBC뉴스 이승연입니다.

◀END▶

박민기

강원문화TV  인제군       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