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포트] 과일·채소 가격 고공행진.. 설 차례상 '부담' ::::: 기사
본문 바로가기

[리포트] 과일·채소 가격 고공행진.. 설 차례상 '부담'


◀ 앵 커 ▶


 설이

일주일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명절 준비를 위해

시장을 찾은 소비자들은 물가 부담에

좀처럼 장바구니를

채우지 못하고 있었는데요.


 지난달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6달 만에 2%대로 꺾였지만,

농산물을 비롯한 식품이 10%나 올라

명절 비용 부담이 커졌습니다.


 김도균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과일·채소 가격 고공행진.. 설 차례상 '부담'

◀ 앵 커 ▶


 설이

일주일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명절 준비를 위해

시장을 찾은 소비자들은 물가 부담에

좀처럼 장바구니를

채우지 못하고 있었는데요.


 지난달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6달 만에 2%대로 꺾였지만,

농산물을 비롯한 식품이 10%나 올라

명절 비용 부담이 커졌습니다.


 김도균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 리포트 ▶


 설을 일주일 앞두고 대목장을 맞아

인파로 북적이는 춘천 풍물시장.


 어느 정도 지출을 각오하고 나왔지만

시장 어디를 가서 무엇을 보더라도

너무 비싸다는 푸념이 절로 나옵니다.


◀ INT ▶ 김동수 / 홍천군 북방면

"사고 싶어도 손을 댔다가 '얼마예요?'

물어보고 가격이 올라가면

'어휴' 하고 돌아서게 되고 그래요"


 지난해 설과 비교해

차례상에 오르는 사과는 14%,

배는 5% 가량 비쌉니다.


 대형마트보다 비교적 저렴한

전통시장에서 장을 보더라도

올해 설 차례상 준비 비용은

평균 28만 1천 5백 원이 필요한데,

작년보다 9%나 더 듭니다. 


 올해 1월 강원 소비자물가지수는

2%대로 낮아졌습니다.


 지난 7월 이후 6개월 만입니다.


 하지만 지난 여름, 

폭우 같은 이상 기후 때문에

과일을 포함한 농산물 가격이 

줄곧 비싸게 유지되면서

물가 하락을 막아서고 있습니다.


 지난달 기준으로 강원도에서

파 가격은 84.4%, 토마토는 28.6%가

뛰는 등 신선식품 전반적으로

가격이 올랐습니다.


◀ INT ▶ 이동훈 / 한국물가정보 기획조사팀장

"사실 2021년 이후로는 매년 역대 최고치를

경신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올해는 이례적으로

모든 품목이 오르면서 가격 상승세가

더 크다고 할 수 있습니다."


 정부가 설 명절 물가 안정을 위해

농축산물 할인 지원 예산을

대폭 편성하는 등 물가 잡기에 나섰지만

농산물 수급이 원활하지 않으면서

물가 부담은 쉽게 덜어지지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MBC뉴스 김도균입니다.(영상취재 김유완)


◀ END ▶


#설 #대목장 #신선식품물가 #차례상비용

김도균
춘천MBC 김도균기자입니다. 경제와 체육, 인제군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카톡 뉴스제보 인제군 양구군                                                

 화천군 강원랜드 홍천군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