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철원

군수까지 자가격리...공포에 빠진 철원

◀ANC▶

강원도 내에서 코로나19 상황이 가장 심각한 곳은 철원입니다. 방역을 책임지는 군수와

부군수까지 모두 자가격리에 들어갈

정도인데요.



소규모 집단감염이 이어지고 있는데,

유행이 어디서 시작됐는지도

아직 명확하게 밝혀지지 않았습니다.



김상훈 기자가 보도합니다.



◀END▶



◀VCR▶



철원공설운동장에 마련된 선별진료소.



검사를 받으려고 몰려든 차량들이

길게 늘어섰습니다.



지금까지 천 명 넘는 시민들이

검사를 받았습니다.



8월 말 이후 환자가 없다가

최근 환자가 급증한 탓입니다.



지난 12일 초등학교 교감과 군청직원 등

3명이 확진 판정을 받은 이후, 이들과 모임을 가졌던 지인 4명이 추가로 확진됐습니다.



공무원 2명이 확진돼, 이현종 철원군수와

부군수도 자가격리됐고 군청 일부는

폐쇄됐습니다.



한 장애인 요양원에서는 50대 간병인이

양성 판정을 받아 환자 3명이 감염됐고,

이 간병인과 김장을 한 마을주민

30여 명 가운데 확진자가 7명 추가됐습니다.



(S-U) 이곳 보건소에서 일하던 방역 근무자도 확진 판정을 받아 예방접종을 포함해 모든

보건소 업무가 중단됐습니다.



또 한 주민센터 헬스장에서도 환자 2명이

나왔는데, 감염경로조차 파악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SYN▶

박정순/ 철원군 보건소 감염병대응팀장

"감염경로 알 수 없는 확진자가 많이 나오고 있고요. 지금 현재로서는 어디서 발생됐다고 딱히 집어서 말씀드릴 수 있는 상황은 아니고요."



지역 사회는 공포에 빠졌습니다.



(S-U) 장날을 맞은 철원의 한 전통시장입니다. 원래 같았으면 손님들로 붐벼야 할 시장은

이렇게 휑하게 비어있습니다.



전통시장과 관광지, 체육시설은 모두 문을 닫았고, 거리엔 사람들이 사라졌습니다.



◀SYN▶

전미경 / 상인

"느낌이 어제부터 손님이 아예 아무도 없어요. 아예 길가에 사람들이 다니질 않아요."



철원군은 하루 이틀 더 환자 발생 상황을 살펴보고, 1.5단계 격상 여부를 보건당국과 협의해보겠다고 밝혔습니다.



MBC뉴스 김상훈입니다.
김상훈
현장을 넘어 구조까지 살펴보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제보를 주시면 달려갑니다.
이메일 항상 주시하고 있습니다.

       인제군청    화천군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