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한 커진 제11대 강원도의회 '출범' ::::: 기사
본문 바로가기

권한 커진 제11대 강원도의회 '출범'

◀ANC▶

민선 8기 강원도정과 함께

제11대 강원도의회도 오늘 개원했습니다.



국민의힘이 의장단 3석을 가져가면서

여야가 뒤바뀐 것을 피부로 느낄수있는데요,



의장단과 상임위원장 업무추진비로 지출되는

예산만 한 해 2억 3천만 원이 넘는 데다,

지방자치 시대가 본격화되면서

각종 의정활동 지원이 강화됩니다.



그만큼 책무성도 높아져야겠죠.



허주희 기자입니다.



◀VCR▶



민선 8기 도정을 비판,견제할

11대 도의회가 개원했습니다.



본격적인 의정활동에 앞서

전반기 의장단 선출을 위한

무기명 투표가 진행됐습니다.



강릉 지역구 3선의 권혁열 의원이

찬성 46표, 기권 2표로

의장에 당선됐습니다.



◀SYN▶ 권혁열 /강원도의장

"의원 사업비도 상향 조정하도록 하겠습니다.

의원들의 정책 역량 강화를 위해

의원 1인 보좌관제를 도입하겠습니다.



선거 보전 비용을

7년 간 미납하고 있는

양구 이기찬 의원은

27표 득표로 과반을 겨우 넘어

제1부의장에 당선됐습니다.



제2부의장에는 43표를 얻은

원주 김기홍 의원이 당선됐습니다.



의장단 3명 모두 국민의힘 소속입니다.



민주당에서 부의장 한 석을 요구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고

의원 수가 7배 많은 국민의힘이 내정한 대로

구성됐습니다.



다음주 결정되는 상임위원장 7석 가운데 6석을

국민의힘이 독식한 가운데

사회문화위원장만 민주당 소속인

정재웅 의원으로 내정됐습니다.



의장은 한 해 업무추진비가 5천 40만 원,

부의장은 2천 520만 원씩,

상임위원장은 1천 800만 원씩을 받습니다.



6.1지방선거를 통해 선출된

이번 11대 강원도의회는

올해 지방자치 시대가 본격화되면서

사무처 직원에 대한 인사독립권을 갖게 된 만큼

권한도 커졌습니다.



조직이 확대되면서

총사업비 16억 원을 들여

도의회 청사 신관동을

4층에서 5층으로 증축했습니다.



정책지원관을 6명 채용한 데 이어서

내년까지 추가로 18명을 임용해

조례 제정과 예산 심의 등

의정 활동에 대한 지원도 강화합니다.



◀INT▶ 윤정우 /강원도의회 정책지원관

"조례부터 시작해서 행정사무감사나 도정질문까지

폭넓은 지방의원들의 정책 활동을 지원하게 됐습니다."



강원도의회는 내년 6월이면

'강원특별자치도의회'로 바뀝니다.



권한이 강화되고 위상이 높아지는 만큼

민의를 대변하는 의원들의 책무성도

높아져야 할 것으로 보입니다.



MBC뉴스 허주희입니다.



(영상취재: 김유완)

◀END▶

허주희

인제군      화천  

 

강원도  

하이원 펫클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