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는 MBC] 국가대표 출신 농구 코치 '부당 해고'...텃세 탓? ::::: 기사
본문 바로가기

[제보는 MBC] 국가대표 출신 농구 코치 '부당 해고'...텃세 탓?

◀앵 커▶



제보는 MBC입니다.



춘천의 한 고등학교에서

4년간 농구 꿈나무들을 키워 온

국가대표 출신 농구 코치가 억울하게

해고됐다는 제보가 접수됐습니다.



제보를 한 학부모들은

강원도 농구협회의 텃세와

지속적인 괴롭힘 때문이라며,

어른들 다툼에 아이들만

피해를 보고 있다고 토로했는데요.



어떤 사연인지 김상훈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 자▶



농구 국가대표 출신인

김희선 씨는 지난 2018년,

고향이자 모교인 춘천 사대부고의

농구부 코치로 임명됐습니다.



강원도체육회 소속으로

1년 단위로 계약하며 4년간 일했는데,

지난달 갑작스레 계약 만료 통보를 받고

일자리를 잃었습니다.



[김희선/ 전 국가대표 출신 농구 코치]

"정확하게 저한테 통보된 건

12월 말이에요. 어떻게 무슨 대비를 합니까.

저도 처자식이 있고 애가 대학생인데..."



성적부진과 형사사건에

연루됐다는 게 이유인데,

학부모들은 이해가 안 된다며

청와대 청원글까지 올렸습니다.



[이상욱/ 학부모]

"김희선 코치가 오기 전에는

거의 1승을 못했어요. 그런데

김희선 코치가 오고 나서 한 번 빼놓고

예산 다 통과했고, 16강 진출, 8강까지

진출했어요."



그러면서 엘리트 선수 출신에 대한

강원도농구협회의 텃세와

지속적인 괴롭힘이 있었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특히 주요한 계약 해지 사유인

3년전 김코치의 학생 폭행 사안에

대해서도 의문을 제기하고 있습니다.



[이상욱/ 학부모]

"강원도농구협회에서 이거는 추정이에요.

(폭행 신고한) 친구를 가지고 이야기를 해서

이것 좀 고소를 해달라고 한 것 같아요."



검찰 수사가 진행 중인 이 폭행 사안에 대해

스포츠윤리센터는 경징계를 요구했지만,

도농구협회는 중징계인

자격정지 2년을 결정했습니다.



강원도체육회도 규정상 형사사건에 계류중인

지도자의 채용을 금지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김 씨가 징계효력정지를 신청했고,

법원은 징계가 과다하다고 인정될 여지가 있다며

지난달 김 씨의 손을 들어줬습니다.



그런데도 이미 통보된

계약 해지는 바뀌지 않았습니다.



[김희선/ 전 국가대표 출신 농구 코치]

"(농구협회 관계자가)

교장선생님 있고, 교감, 체육부장 다

모여있는 곳에서 '저놈은 내가 옷을 벗겨

버리겠다'이러고 나가기도 했어요."



또 다른 국가대표 출신 농구 코치도

비슷한 텃세를 겪고 있다고

털어놓았습니다.



[전나영/ 전 국가대표 출신 농구 코치]

"국가대표는 했니 어쨌니 어깨에 뽕 넣고

다니고 그런 건 아닌데, 색안경을 끼고 보고

그래서 잘 어울렸으면

참 좋은 효과가 더 났을 텐데..."



학부모들은 아이들만 피해를 보고 있다며,

제보 이유를 밝혔습니다.



[이상욱/ 학부모]

"개인 감정이 개입이 돼서 협회사람들이

지속적으로 아이들은 생각은 전혀 안 하고

맘에 안 든다는 코치를 내보내기 위해서..."



강원도농구협회는

괴롭힘이나 텃세는 없다며,

징계에 대한 절차상 문제도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MBC뉴스 김상훈입니다.

김상훈
현장을 넘어 구조까지 살펴보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제보를 주시면 달려갑니다.
이메일 항상 주시하고 있습니다.

인제군      화천  

 강원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