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리포트]코로나19 영상 졸업..졸업장 택배 발송

◀ANC▶

코로나19 사태 속에서 학교를 제대로 다니지 못한 세대들이 졸업을 맞았습니다.



감염을 우려해 교실에서 졸업생들만 모여

미리 제작한 영상을 보면서 진행했습니다.



또 졸업식을 온라인으로 진행한 학교는

졸업장을 택배로 보내기도 했습니다. 강화길 기잡니다.

◀END▶



◀VCR▶



춘천의 한 중학교 졸업식입니다.



식장은 너른 체육관 대신 교실입니다.



학교에서 미리 제작한 영상을 보는 것으로

대신합니다.



졸업식장에 으레 함께했던 부모님도 가족도

없습니다.



후배들의 축가도 없습니다.



졸업생들은 아쉬울 수밖에 없습니다.



◀INT▶이 원 희 *남춘천여중 졸업생*

"무엇보다도 축하 받아야 할 졸업식에 부모님도 못 오시고 친구들이랑 마스크 벗고 사진도 제대로 못 찍어서 아쉬운 마음이 제일 큰 것 같아요."



1,2학년 때 찍은 사진에서

잊혔던 추억을 떠올리며 위안을 삼습니다.



◀SYN▶*졸업생 대표 축사*

"항상 하나라도 더 알려주려고 하시던 선생님들의 은혜 잊지 않고 살아가겠습니다."



뭉클한 마음을 진정시키며

마지막으로 교가를 부릅니다.



코로나19 때문에, 제자를 떠나보내는

스승의 마음은 더 애틋합니다.



◀SYN▶ 함 봉 식 *남춘천여중 교사*

"고생 많았고 사랑한다..축하해"



교실 졸업식을 마친 졸업생들은

모교 운동장에서 친구들과 마지막 추억을

찍습니다.



학교에 들어갈 수조차 없는 학부모들은

교문 밖에서 자녀를 기다립니다.



너나할 것 없이 시끌벅적했던 졸업식을

추억하는 부모들은 아이들의 추억을

기록합니다.



졸업식을 앞둔 또다른 한 고등학교입니다.



이 학교는 졸업식을 전면 온라인으로

진행합니다.



졸업생은 학교조차 올 수 없고

집에서 졸업식을 맞아야 합니다.



졸업장과 상장은 택배로 학생들에게 보냅니다.



택배를 정리하는 스승은 어느 때보다

마음 고생이 심했을 제자를 위로합니다.



◀INT▶이 수 경 *강원고 교사*

"모든 졸업장과 상장을 우편으로 보낼 수밖에 없지만 정말 앞날을 행복을 기원하는 마음은 그 어느 때보다도 큰 것 같습니다."



코로나19가 덮친 졸업식.



규모도 줄고 방식도 바뀌었지만

보내는 스승과 떠나는 제자의 마음은

더욱 사무쳤습니다.



MBC뉴스 강화길입니다.
강화길

      인제군청  화천군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