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발설 못 할 바엔 안 보겠다"

◀ANC▶

춘천 레고랜드 협약 원본 공개를 놓고 논란이 점점 확산되는 모양새입니다.



강원도가 사업과 관련해 의혹을 제기하고 있는 도의회에 공개하겠다며 원본을 가져왔지만,

협약 내용을 외부에 알리지 말라는 서약을

요구하면서, 상황이 다시 원점으로 돌아갔습니다.



허주희 기자입니다.



◀VCR▶

레고랜드 소관 상임위인

강원도의회 경제건설위원회를 찾아온

강원도 집행부.



각종 의혹이 제기되고 있는

레고랜드 총괄개발협약 원본을

의원들에게 보여주기 위해섭니다.



강원도는 협약서 원본 공개에 앞서

의원들에게 비밀유지서약서를 요구합니다.



[그래픽] 모든 협약 내용을 의원 보좌관과 기자, 시민단체 등 외부에 알리지 않겠다는 내용입니다. 이 뿐만 아니라, 사진촬영, 녹취, 전송 등 열람 외 모든 행위를 하지 않겠다는 조항도 담겨 있습니다. 비밀유지 서약을 지키지 않을 경우 법률적 책임을 묻겠다고도 적혀 있습니다.



의원들은 이럴 거면 왜 보여주냐며 반발합니다.



◀SYN▶ 신영재 /강원도의원

"불합리한 점이 있다더라, 이렇게 이야기를 해야 우리 의원으로서의 역할을 하는 거잖아요. 그런데 그런 것조차도 말을 하지 못하게 막아버리면 이걸 보는 의미가 없다는 거죠."



강원도는 다른 사업주체의 동의 없이는

외부에 공개할 수 없다는 입장입니다.



◀SYN▶

안권용 /강원도 글로벌투자통상국장

"제3자의 권리, 의무 사항을 저희가 임의적으로다 이 걸 할 수는 없거든요. 지금 비공개된 부분은 GJC(강원중도개발공사)의 권리, 의무 사항이기 때문에.."



축소된 임대수익 보고 누락과 함께,

강원도의 과도한 책임 부담 등

각종 의혹을 해소하기 위한 자리였지만

갈등은 더 깊어졌습니다.



결국 여당 의원들까지 등을 돌리면서

경제건설위원회 모든 의원들이

열람을 거부했습니다.



◀INT▶

김형원 /강원도의회 경제건설위원장

"레고랜드에 대해서 전혀 얘기를 하지 말라는 의미다, 싶어서 의원님들이 모두 수락을 할 수 없는 내용이다, 라고 결론을 봤습니다."



행정사무조사권 발동을 촉구하고 있는

국민의힘 소속 의원들과

정의당 강원도당, 시민사회단체는

간담회를 열고 공동 대응에 나섰습니다.



◀SYN▶ 이효성 /정의당 강원도당 부위원장

"잘못된 개발사업의 문제를 왜 중앙 정부는 등한시하고 있는가, 저희가 이런 데서 정말 지역정치의 중요성을 우리가 한번 일깨워줘야 하지 않는가..."



강원도의 협약서 비공개 방침에도,

강원도의회는 원본 공개를 계속 요구하겠다고 밝히면서 오는 11월 행정사무감사에서

집중 추궁을 예고했습니다.



MBC뉴스 허주희입니다.

◀END▶
허주희

       인제군청    화천군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