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2학기 개강 앞두고 대학 비상

◀ANC▶

앞서 보도해드린 것 처럼 어제(17일) 입국한 강원대 외국인 유학생이 코로나19에 감염돼,

2학기를 앞둔 대학들에 비상이 걸렸습니다.



2학기 대면수업을 계획했던 도내 대학들이

코로나19 확산세 때문에 계획을 수정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습니다.



강화길 기자가 보도합니다.

◀END▶



◀VCR▶



강원대 외국인 유학생 1명이

코로나19에 감염됐습니다.



이 학생은 강원대에서 9월부터 11월까지

한국어를 배우기 위해 입국했습니다.



이 유학생은 입국 직후

강원도청 수송버스를 타고

환승지인 문막을 거쳐 춘천으로 들어온 뒤

보건소에서 검사를 받고

강원대 기숙사에 들어갔습니다.



◀INT▶ *강원대 관계자*

"춘천시보건소에서 바로 검사 받고 학교 기숙사로 바로 이동해서 자기 방으로 그대로 들어가 안 나온거죠..(그 사이에 다른 사람이랑 접촉할 여지는?) 전혀 없죠."





감염 유학생이 머물고 있던

강원대 기숙사입니다.



이 기숙사에는 최근 입국한

27명의 한국어연수생을 포함해

42명의 유학생이 격리생활을 하고 있습니다.



앞으로도 강원대 100명을 비롯해,

도내 8개 4년제 대학에 300명 가량이

추가 입국할 예정입니다.



이런 상황에서

유학생의 코로나19 감염 소식이 전해지자

강원도 내 대학들에 비상이 걸렸습니다.

오는 31일 2학기 개강이

불과 2주도 안 남았기 때문입니다.



당초 강원대를 비롯한 7개 대학들은 2학기에

소규모, 실습·실습과목 등 전체강좌의 3,40%를

대면 강의로 진행할 계획이었습니다.



하지만 지난 주말부터 수도권에서

코로나19 감염이 빠르게 확산되면서

사정이 달라졌습니다.



대학들은 2학기 수업방식은 물론 기숙사 운영,

학사 일정 전반을 새롭게 검토하고 있습니다.



◀INT▶ *대학 관계자*

"이번 주까지는 비상대책위원회를 매일 열고,

더 확산이 되는지 고려해서 이번 주 금요일쯤

다시 얘기를 한다고 그러더라고요."



2학기 개강 밑에 다시 터진 코로나19 확산으로

대학가가 또다시 큰 혼란에 빠졌습니다.



MBC뉴스 강화길입니다.
강화길

       인제군청    화천군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