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파 속 익어가는 황금빛 '황태' ::::: 기사
본문 바로가기

한파 속 익어가는 황금빛 '황태'

◀ANC▶

영하 10도를 넘나드는

겨울 추위가 한창입니다.



설악산 안쪽에 위치한

강원도 인제 용대리 마을은

황태 덕걸이 작업을 막 끝내고

건조에 들어갔다고 하는데요.



올해는 겨울이 일찍 찾아온 만큼,

겨울철 별미, 황태가 최고의 품질을

자랑할 것으로 기대됩니다.



이송미 기자가 현장을 다녀왔습니다.



◀VCR▶

영하 10도를 밑도는

인제군 용대리 마을.



코를 꿴 황태가 나무 덕장을 빼곡히 채웠습니다.



설악산 아랫자락에서

매서운 바람이 불어오면

끝없이 펼쳐진 황태도 함께 흔들립니다.



◀INT▶ 이종구 / 용대리 황태연합회장

"할복을 해서 냉동실에 넣어 놨다가

매년 12월 20일쯤 되면 추위가 온단 말이에요.

그때부터 널기 시작해요."



명태 수천만 마리를 덕장에 걸어 놓으면

햇볕이 닿는 곳과 안 닿는 곳,

바람이 통하는 곳과

통하지 않는 곳이 생깁니다.



명태가 걸린 자리를 바꿔주고,

바람이 통하도록 관리하는

세심한 작업이 뒤따릅니다.



명태가 얼었다 녹았다를 반복하며

건조 과정을 거치면 황태가 됩니다.



[이송미 기자]

덕장에 걸어 놓은 황태 코다리입니다.

세달 정도 추위와 바람 속에서 말리면

이렇게 황금빛을 띕니다.



인제 용대리는

겨울이 길고 바람이 많이 부는 기후 조건을 갖춰

우리나라 대표적인 황태 산지로 알려져 있습니다.



이번 겨울

용대리 20여개 덕장에서 생산한 황태는

1천8백만 마리로,

국내 생산량의 70%가량을 차지합니다.



특히 올해는 겨울이 예년보다 일찍 찾아오면서

황태 품질이 최상일 것으로 기대됩니다.



◀INT▶ 김재식 / 인제군 용대리

"올해는 추위도 일찍 오고 지금까지 날씨가 상당히 좋아서

올해 황태도 풍년이 될 것으로 생각하고 있습니다."



겨울철 별미로도 불리는 황태.

오는 4월부터 가공작업을 거쳐

시장에 출하됩니다.



MBC뉴스 이송미입니다. ◀END▶

(영상취재: 이인환)





#춘천MBC #황태 #설악산 #한파 #황금빛
이송미
사건사고/노동/여성/양구군
 카톡 뉴스제보   인제군     

 화천   강원도  2023 강원세계산림엑스포  하이원 펫클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