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포트]1.초등학교서 10명 집단감염...지역사회 긴장 ::::: 기사
본문 바로가기
뉴스데스크

[리포트]1.초등학교서 10명 집단감염...지역사회 긴장

◀ANC▶

춘천의 한 초등학교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했습니다.



현재까지 집계된

교내 확진자만 10명에 달하는데요.



지난해 동해 지역 초등학교 집단감염에 이어,

강원도에서 역대 2번째로 큰 규모입니다.



김상훈 기자가 보도합니다.



◀END▶





◀VCR▶



춘천의 한 초등학교 앞.



아침부터 학생들을 태운 차량이

줄줄이 학교 안으로 들어갑니다.



등교가 아닌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기 위해 방문한 겁니다.



◀SYN▶

"여기 건물 뒤에 가면 검사장 있어. 거기서 검사받고 교실로 이동해서 교재 받아 가지고 엄마 차로 이동해서 복귀해"



이 학교 1학년 학생 1명이 먼저 확진됐는데,

이후 저학년 대상 전수검사 과정에서

같은 반 학생 7명과 담임교사 1명,

방역 담당 교사 1명이 추가로 확진됐습니다.



다행히 한 학급에서만 확진자가 나왔고,

다른 학급으로까지 확산되지는 않았습니다.



학교 측은 전 학년을 전수검사하고,

앞으로 2주간 원격수업으로 전환했습니다.



또 교직원 전원은

2주간 자가격리에 들어갔습니다.



최초 감염 전파자가 누구인지,

집단감염이 왜 생겼는지 등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습니다.



◀INT▶

유열/ 춘천시보건소 보건운영과장

"최초 시작한 학생의 감염경로는 아직 저희가 확정을 짓지는 못했습니다. 지표 환자를 지정하지 못한 상태여서 조금 더 조사가 필요합니다."



지난해 12월 동해 지역 학교에서

학생과 교사 등 29명이 확진된 이후

2번째로 큰 규모여서 지역사회도 비상입니다.



(S-U) 확진자들이 다녀간 학원들에도 불똥이 튀면서 춘천시 보건소는 하루 종일 붐볐습니다.



연관된 학원만 4곳,

밀접 접촉자도 상당수입니다.



◀INT▶

이강린 / 봉의초 5학년

"수영장에 코로나 걸린 친구가 있어서 검사받으러 왔는데, 많이 아플 것 같고 걱정됩니다."



이미 초등생의 친인척 1명까지 추가로 확진돼, 학교발 감염이 확산되고 있습니다.



이달 들어서만 강원도 내 학교에서

학생 30명과 교직원 7명이 확진됐습니다.



MBC뉴스 김상훈입니다.
김상훈
현장을 넘어 구조까지 살펴보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제보를 주시면 달려갑니다.
이메일 항상 주시하고 있습니다.

강원문화TV  인제군       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