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첫 등교수업..통제했지만 혼란

◀ANC▶

남] 고등학교 3학년이 오늘부터 등교수업을

시작했습니다. 개학 80일 만입니다.



여] 학교마다 코로나19 감염을 막기 위해 방역지침에 따라 여러 조치를 취했지만,

혼란 상황을 피할 수는 없었습니다.



한 학생의 등교 동선을 따라 강화길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END▶



◀VCR▶



고3 학생이 학교로 가기 전 집에서

자신의 건강상태를 확인합니다.



◀SYN▶

"강원대학교 사범대학 부설고등학교 3학년 이연우입니다. 코로나19 자가진단을 하도록 하겠습니다."



1주일 전부터 핸드폰 앱으로 매일 하던 것이라

간단히 처리했습니다.



드디어 설레이는 80일 만의 등교.



학생이나 학부모 모두

등교를 해서 다행스럽기는 하지만

코로나19에 대한 걱정도 숨기지 않습니다.



◀INT▶김 도 훈 *강원사대부고 3학년*

"선생님들과 대면수업을 하면 집중이 더 잘되고

개학하는게 좋은 것 같기도 한데 안 좋은 것 같기도 하고..반반입니다."



◀INT▶ 임 희 정 *학부모

(아이가 모처럼 등교했는데 어떠세요 기분이?)

날아갈 것 같습니다.



마스크를 쓰고 교실로 향하자 현관 출입구에서

발열체크를 하는 선생님들을 마주합니다.



열화상 카메라도 설치돼 운용하고 있지만

그래도 미심쩍었는지

선생님이 다시 일일이 발열을 검사합니다.



2차에 걸친 발열 검문을 통과해

교실로 들어가자

반가운 친구들이 눈에 띕니다.



교실 책상은 시험 대형으로 배치해

학생 간 간격을 넓혔습니다.



궁여지책으로 사물함을 복도로 빼냈습니다.



아침 조회로 교실에서 처음으로 만나는

담임 선생님.



정규 수업이 시작되기 전

한번 더 방역 지침에 대한

일장 훈시를 이어갑니다.



◀SYN▶ *담임 선생님*

"사물함 정도는 물티슈로 닦는 정도는 해줘야 돼."



1교시 정규 수업에 앞선 잠깐의 휴식 시간.



교사들의 지도에도 불구하고

쉬는 시간이 되자 생활 속 거리 두기는

제대로 지켜지지 않았습니다.



나란히 서서 손을 꼭 맞잡은 아이.



빙 둘러 서서 떠들거나 서로 부둥켜 안는 등

코로나19 이전의 교실 복도로

순식간에 돌아갑니다.



통제를 한다고 해도 쉽지 않다는 걸을

여실히 보여주는 장면입니다.



이번에는 점심시간에 맞춰

다른 학교를 찾았습니다.



마스크를 쓰지 못하는 까닭에

학교에서 가장 신경써서 관리하는 급식.



급식실에 들어갈 때

발열체크는 다시 합니다.



그리고 손 소독도 필수.



거기에다 두 줄로 나눠 배식하고

대기할 때조차도 간격 유지에 신경 씁니다.



600석의 대규모인 이 학교 급식실은

한 줄 앉기에 더해 한 자리 띄어서 앉기까지

실천하고 있습니다.



◀INT▶ 장 수 식 *춘천여고 3학년 부장*

"그래도 학생들을 볼 수 있다는 게 상당히 기쁘구요. 좀 힘은 들고 그렇지만..보십시오. 보기 좋잖아요. 지금 마음은 아주 좋습니다."



문제는 2주에 걸쳐 고2와 고1까지 등교하는

6월 이후입니다.



지금보다 3배가 늘어나는 학생 수에 맞춰

방역지침을 지키는 것이 현실적으로

무리이기 때문입니다.



이 때문에 3학년을 제외하고, 1,2학년은

등교와 원격수업을 병행하는 격주 등교를

고려하고 있습니다.



하는 데까지 한다고 하지만

등교 학생이 늘어날수록

고민만 깊어진다는 게

과밀학교들의 한결같은 하소연입니다.



MBC뉴스 강화길입니다.

강화길

       인제군청    화천군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