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현장 목소리 반영해 작업량 재측정해야

◀ANC▶

남) 위탁 환경미화원의 안전문제 연속 보도해드리고 있는데요. 보도 이후 위탁업체에서 환경미화원의 안전을 위협하는 발판을 제거하기로 했습니다.



여) 위탁 환경미화원들은 이러한 조치를 환영하면서도 현장 목소리를 반영해 작업량을 재조정해달라고 요구했습니다.



김상훈 기자가 보도합니다.



◀END▶



◀VCR▶



위탁업체들은 지난 20일 노동자에게

안전을 위해 차량에 설치된 발판을

모두 제거하라는 알림을 보냈습니다.



사망 사고가 난 지 3주 만입니다.



위탁 환경미화원들은 환영한다는 입장이지만,

일부는 발판 없이 근무 시간 내에 자신이 맡은 쓰레기를 모두 치울 수 있을지 걱정입니다.



이들이 느끼는 작업량이 과도한 이유가 뭘까.



그 기준이 되는 연구 용역 보고서를 살펴봤습니다.



춘천시는 연구 용역을 통해 해마다

쓰레기 수거 작업량과 대행 비용을 산정합니다.



춘천시를 6개 권역으로 나누고,

위탁 청소차에 GPS를 설치해

2주 동안 쓰레기 수거량과

작업시간을 계산하는 방식입니다.



그에 따라 권역별 적정 차량과 인원이

위탁업체에겐 기준이 됩니다.



하지만 위탁 환경미화원들은 해당 보고서가

현실을 반영하지 못하고 있다고 말합니다.



◀INT▶

목충균/ 춘천환경사업 노동조합

"저희가 요구했던 게 발판 없이 작업을 했을 때도 이런 결과치가 나올 수 있을까 저는 그게 의문점이 든다는 겁니다."



원청인 춘천시가 발판 사용 금지 등 교통법규 준수 지침을 내렸지만, 정작 연구 용역이

진행될 때는 발판이 그대로 사용된 겁니다.



그런데도 GPS로 작업량을 측정할 당시,

연구 용역 업체와 춘천시에서 현장에 나와 본

사람은 단 한 명도 없었습니다.



심지어 GPS 기계 설치도 노동자들이 직접 했습니다.



◀INT▶

목충균/ 춘천환경사업 노동조합

"그분들은 GPS만 회수해가서 기계적인 데이터만 내놓는데, 실제로 이분들이 2주 동안 최소한 한 3~4번이라도 나와서 정말 이 동선대로 가고 쓰레기가 제대로 치워지고 왜 그런 확인 절차가 없냐는 겁니다."



이렇다 보니 현장의 목소리가 반영되지 않은 연구 보고서가 작업량의 기준이 되고 있던 겁니다.



춘천시는 이에 대해 노동자와 직접 계약을 맺은 건 위탁 업체들이라며, 입찰에 참가한 위탁 업체가 보고서에 나온 업무량과 원가를 인지하고 계약을 따낸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MBC 뉴스 김상훈입니다.
김상훈
현장을 넘어 구조까지 살펴보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제보를 주시면 달려갑니다.
이메일 항상 주시하고 있습니다.

  강원도교육청  강원도청   인제군청 

 화천군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