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포트]"업무용 카메라인데.." 경찰관들 사비로 구입 ::::: 기사
본문 바로가기

[리포트]"업무용 카메라인데.." 경찰관들 사비로 구입

           ◀ANC▶

 현장에 출동하는 경찰관들 상당수는

몸에 카메라를 지니고 있습니다.

 '보디 캠'이라고 하는데, 폭언이나 폭행을 비롯한 각종 범죄 현장에서 자신을 지키기 위해섭니다.

 민생 현장 중심의 자치경찰제가 시행됐지만 아직도 일선 경찰관들은 사비를 들여 이 '보디 캠'을 구매하고 있습니다.

 김상훈 기잡니다.

           ◀END▶

           ◀VCR▶

 경찰과 말다툼을 벌이다

갑자기 주먹을 휘두르는 남성부터,

 경찰의 뺨을 때리고

몸싸움을 벌이려는 취객까지..

 지구대와 파출소에 근무하는 경찰들은

밤마다 취객의 난동에 시달리고 있습니다.

 심하면 욕설을 듣고 폭행을 당하기도 합니다.

 [CG] 최근 공무집행방해죄가 인정된 판결문입니다. 욕설을 하고 경찰의 눈을 발로 차 폭행한 사람, 경찰관 얼굴에 침을 뱉은 사람도 있습니다.

 경찰들이 20~30만 원에 달하는 보디 캠을 사비를 들여서라도 사는 이유입니다.

           ◀INT▶

김태기 /춘천경찰서 중부지구대 순경

"이게 있어서 심리적 안정도 되는 것도 있고, 혹시나 어떤 일이 벌어지면 이게 자료가 될 수 있으니까.. 경찰관 스스로를 보호하기 위해서 저는 샀거든요."

 주취자나 폭력적 성향이 있는 사람에게 보디 캠 사용을 고지하면 누그러지는 경향이 있고,

 실제 공무집행방해까지 이어진 경우

보디 캠 영상이 주요 증거로 활용되고 있습니다.

 이 때문에 지구대와 파출소 근무자 10명 중 9명이 보디 캠을 사비로 구입하고 있습니다.

 반면, 소방 구급대, 구조대원과 해양경찰은 별도 예산을 들여 지급하고 있습니다.

           ◀INT▶

박현구 /춘천경찰서 후평지구대 경위

"개인 사비로 보디 캠을 지금 운영을 하고 있으니까, 좀 통일된 하나의 정품 보디 캠으로 보급을 해줬으면 (좋을 것 같아요.)"

 이런 요구에도

사생활 침해와 영상 유출 우려 때문에

관련 법안이 국회 계류 중이어서

보디 캠 정식 도입은 미뤄지고 있습니다.

 자치경찰제가 전면 시행된 만큼,

강원도 일선 경찰관들은 이참에

보디 캠을 정식 보급해달라고

요구하고 있습니다.

 MBC뉴스 김상훈입니다.(영상취재: 김유완)



















김상훈
현장을 넘어 구조까지 살펴보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제보를 주시면 달려갑니다.
이메일 항상 주시하고 있습니다.

강원문화TV  인제군       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