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포트]시내버스 TF "공영제, 적자보전 156억" ::::: 기사
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리포트]시내버스 TF "공영제, 적자보전 156억"

◀ANC▶

수년째 끌고 있는 춘천 시내버스 문제가

좀처럼 풀리지 않고 있습니다.



공론화 TF가 버스 운영 체계를 공영제로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결론을 내렸지만,

남아 있는 변수가 너무 많습니다.



이재규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END▶

◀VCR▶



현재 춘천시의 승용차 이용률은 50% 수준으로

전국 평균 42%보다 훨씬 높습니다.



반면 대중 교통 이용률은 낮습니다.



춘천시의 대중교통 이용률은 10% 수준으로

전국 평균 26%에 비해 크게 낮습니다.



도농복합도시, 인구 28만의 중소도시 특성상

굴곡 노선이 많은데다 비수익 노선이

적지 않습니다.



버스 회사가 2018년 1월

자금난을 견디지 못하고 법원에

회생 신청을 한 지 3년.



그사이 인수 주체의 재변화, 노선 개편 등

우여곡절을 겪었지만, 시내 버스 문제는 여전히 해결되지 않고 있습니다.



지난 3개월 간 시내버스 문제 해결책을 모색한

공론화 TF는 '버스 공영제'를 답으로 내놨습니다.



◀INT▶전기환 / 춘천 버스운영체계 공론화 TF 위원장

"사회적 약자들에 대한 공공 서비스 질이 높아질 경우 승차율이 높아질 것이라는게 하나고,

대중교통이 늘어남과 동시에 자가용은 줄어들 것이라는..."



인수 비용은 110억에서 150억 원 사이.



운송적자 보전 비용은 156억 원으로

추산했습니다.



하지만 이 비용은 공영제를 먼저 시행한

정선군과 전남 신안군 사례를 참고한

비용일 뿐이라, 실제 비용은 크게 달라질 수

있습니다.



◀INT▶이성민 / 연구용역업체 대표

"춘천시가 8가지 정도의 변수를 안고 있습니다. 그런 부분을 어떻게 협의해 나가는가에 따라 비용이 조금 틀려질(달라질) 수 있는 부분은 분명 있을 것 같습니다."



공론화 TF의 결론은 공론화 위원회에 넘겨져

6월까지 재논의됩니다.



춘천시는 위원회의 결론을 받아

빠르면 올 7월 시내 버스 운영 체계를

최종 결정합니다.



몇년째 토론만 하고 있다는 비판이 높은

상황에서, 춘천시 버스 운영 체계가

어떤 식으로 변화할지 주목됩니다.



엠비시 뉴스 이재규입니다.
이재규

강원도청 Youtube  인제군청  화천산천어축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