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정치권 엇갈린 입장 표명..수사 영향 우려

◀ANC▶

보신 것처럼 의암호 선박사고에 대한 수사결과는 아직 나오지 않았습니다. 어떻게 참사가 발생한건지, 누구의 책임인지가 핵심인데요.



청와대와 여야 정치권에서 의암호 사고 본질을 놓고 엇갈린 입장을 내놓고 있습니다.



수사 결과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이어서 허주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VCR▶



경찰의 날인 지난 21일.



문재인 대통령은 의암호 선박사고로 숨진 고 이종우 경감 유족을 찾아가 위로를 건넸습니다.



이후 청와대는 '문재인 대통령이 의암호 유가족을 위로한 특별한 이유'라는 제목으로 서면 브리핑을 냈습니다.



내용의 핵심은 문 대통령이 고 이종우 경감을

'의로운 죽음'으로 생각하고 있다는 겁니다.



(CG) 특히 사고 당시 CCTV를 언급하며 '수초섬을 건져보려고 민-관-경찰이 힘을 모아 애쓰다가 절박한 상황이 닥치자 외면하지 않고 도우려다 함께 참변을 당한 것'이라며 '이것이 의암호 선박사고의 본질이 아닐까 한다'고 썼습니다.



야당은 '경찰의 수사에 가이드라인을 제시하는 부적절한 발언'이라며 즉각 반발했습니다.



(CG) 국민의힘 강원도당은 논평을 통해 '애초에 수초섬이 떠내려 가지 않았으면 절대로 일어나지 않았을 참사'라며 '사건의 본질을 운운한 것은 수사에 적극 개입하는 행위로 비춰질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정의당도 오늘 국정감사에서 이 부분을 지적했습니다.



◀INT▶

이은주 의원/ 정의당

"5명의 사망자와 1명의 실종자를 낸 참사의 책임이 어디에 있는지 수사 발표가 나기도 전에 사건의 본질을 이야기 하는 건 적절하지 않다고 봅니다."



이에 반해 민주당은 서로를 구하려다 난 참변이라는 청와대 입장에 힘을 실어줬습니다.



◀INT▶

한병도 의원/ 민주당

"그 긴박한 순간에 서로를 구조하려다가 함께 사고에 휩싸인 것입니다. 서로를 구하려다.."



6명이 가족의 품에 돌아오지 못한 안타까운 의암호 참사.



경찰 수사가 늦어지는 가운데 여야 간 정쟁의 소용돌이에 휘말리고 있습니다.



MBC뉴스 허주희입니다.

◀END▶

허주희

       인제군청    화천군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