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접경지역, 답답한 주민 겉도는 대책

◀ANC▶

남]군부대 해체와 이전으로

도내 접경 지역이 위기에 직면했습니다.



여]하지만 대책이 겉돌면서 ,

주민들의 답답함은 커지고 있습니다.



이재규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END▶

◀VCR▶

군부대 해체로 인한 접경 지역 위기,

대책을 찾기 위한 회의가 열렸습니다.



하지만 뾰족한 대책은 없습니다.



국방 개혁의 주체는 여전히 국방부고,

웬만한 정책은 군사 기밀이여서 공개도 제대로안된채 감춰져 있기 때문입니다.



◀SYN▶변정권 / 강원도 평화지역발전본부장

"국방부에서 유휴부지에 대한 자료는 갖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그런데 부동산 시장이라던가 영향을 끼칠까봐, 저희한테도 공개는 안 하고 있습니다."



아무리 기밀이라고 해도

강원도가 이 사안에 대해

너무 무관심했던 것 아니냐는 비판이 나왔습니다.



강원도와 지상작전 사령부가

일년에 두 번 상생 협의회를 하고,

국방부 협력관이 있는데도 불구하고

이런 사안을 전혀 몰랐냐는 겁니다.



◀SYN▶남상규 / 강원도의원

"국방부 협력관, 이분들이 강원도에 와 있는 이유가 국방부 정책과 강원도 정책을 연계시ㅣ는 브릿지(다리) 역할 아닙니까?"





당장 올해 말 부대가 해체되는

양구 지역의 경우, 지역 상경기 붕괴가 눈앞에 다가왔지만 대책 마련할 시간도 부족한 것이 사실입니다.



강원도는 다음달 말쯤 돼야

접경지역 지원 대책이 윤곽을 드러낼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SYN▶변정권 / 강원도 평화지역발전본부장

"전체적으로 검토해서 (예산을) 9월 말에 어느정도 확보하고, 10월 말까지는 전체를 확정지을 겁니다."



지금까지 나온 대책은

접경지역 피해지원 전담 조직 구성,

접경지역 농.축.수산물 군납 의무화 방안 마련,

유휴부지 무상 양여 작업 등입니다.



하지만 전담 조직 구성 등 정책 외에

강원도 스스로 결정할 수 있는 정책이 많지 않은 한계가 여전합니다.



오늘 화천에서는 주민들을 중심으로 27사단 해체에 반대하는 반대 추진위원회가 구성돼 생존을 위한 자구책 마련에 나섰습니다.



겉도는 접경지역 지원정책, 국민의 생명과 재산보호를 위해 희생을 강요당해 온 접경지역 주민들의 답답한 마음만 깊어지고 있습니다.

엠비시 뉴스 이재규입니다.
이재규
강원도교육청  강원도청   인제군청    화천군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