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리포트]강추위 '절정'..꽁꽁 언 산간

◀ANC▶

오늘 한파가 기승을 부리면서 아침 기온이 영하 20도 아래로 뚝 떨어졌습니다.



산간지역은 하얗게 얼어붙었고, 과수 농가의 동해 피해도 걱정입니다.

이번 추위는 주말과 휴일에도 이어지겠습니다.



백승호 기자입니다.



◀END▶

◀VCR▶



동장군의 맹위에 골바람이 더해져

거대한 얼음벽이 세워졌습니다.



높이 50m 폭포가 얼어붙어

기암괴석과 함께 장관을 이룹니다.



엄습한 북극 한파에 산간 계곡은

겨울 왕국으로 변했습니다.



(S-U)"계곡물도 이렇게 꽝꽝 얼어붙었습니다. 제가 장갑을 끼고 옷도 껴입었지만,

추위를 참아내기 힘든 상황입니다."



마치 냉동고에 들어앉은 느낌입니다.



산간의 기온은 한낮에도

영하 13도를 밑돌았습니다.



수도가 들어가지 않아 계곡물을 식수로 쓰는

산간 마을에는 물이 끊겼고, 소방차량이

연신 물을 실어 나르고 있습니다.



며칠 계속된 강추위에 과수 농가도

속을 끓이고 있습니다.



과일 나무가 얼면 올 봄 동해 피해가

뻔하기 때문입니다.



◀INT▶

조성연/과수농가

"동해 받지 동해... (동해 생기면 어떻게 돼요?) 다 망가지는... 올해 꽃눈이 안 나오지 뭐..."



코로나19 선별진료소도 한파와 사투 중입니다.



이동 동선마다 난방기를 설치했지만

추위를 막기내기 역부족입니다.



결국 철원과 춘천에 이어

홍천군 보건소도 오후 4시까지만

진료소를 운영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오늘 아침 춘천과 철원, 화천의 기온이

영하 21도, 양구는

영하 22도까지 떨어졌습니다.



기상청은 내일과 모레에도

강원 내륙 지역의 아침 최저 기온이

영하 16도에서 영하 24도 사이에

머물겠다고 예보했습니다.



계속된 한파에 한랭 질환과 수도관 동파 등

피해 예방을 요청했습니다.



MBC 뉴스 백승호-ㅂ-니다.◀END▶

백승호

      인제군청  화천군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