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춘천

괜찮다 등 토닥이며 생명구한의인..군인

◀ANC▶

강원도 춘천의 다리 위에서

극단적인 선택을 하려던 20대 남성을

지나가던 시민이 차분한 대응으로 구했습니다.



남성을 구한 뒤 홀연히 사라졌던 이 시민은

현역 군인으로 확인됐는데요.



김상훈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 리포트 ▶

한 남성이 다리 난간 옆 구조물 위에

무릎을 꿇고 앉아 있습니다.



12미터 아래 의암호를 바라보며 일어섰다가,





다시 난간을 잡고 앉더니,



신발을 벗은 채 난간에 기대어 흐느낍니다.



그 때, 다리 위를 걷던 한 시민이

조심스레 남성에게 다가가고,



이어 등을 토닥거리며 위로의 말을 건넵니다.



진정하는 듯 했던 남성은

경찰이 도착하자 다시 몸을 일으키려 했지만,

시민이 뒤에서 꼭 감싸안아

극단적인 행동을 막았습니다.



경찰과 함께 남성을 구조물에서 내린

이 시민은, 아무 일도 없었던 듯

바로 현장을 떠났습니다.



20대 남성의 극단적 선택을 막은 이 주인공은

육군 2군단 제12항공단 소속 김영래 중사로

확인됐습니다.



◀ I N T ▶김영래/ 육군 2군단 12항공단 중사

"가까이 다가가니까 조금 많이 울고 있어가지고, 저도 모르게 가서 등을 토닥이면서 괜찮다고...잘 될거다."



김 중사의 선행은

구조 장면 영상이 SNS를 통해 퍼지면서

세상에 알려졌습니다.



◀ I N T ▶ 김영래/ 육군 2군단 12항공단 중사

"제가 또 국민의 재산과 생명을 지키는 군인으로서 당연히 해야될 일이고, 만약 그 자리에 있으면 그 누구도 그 행동을 저지했을 겁니다."



네 딸의 아버지인 김 중사의

차분하고도 따뜻한 대응으로

한때 세상을 등질 결심까지 했던 20대 남성은 다시 가족에게 돌아갔습니다.



MBC 뉴스 김상훈입니다.



◀END▶

김상훈
강원도교육청  강원도청   인제군청    화천군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