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포트]영업제한 풀렸는데..자영업자 '희비교차' ::::: 기사
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리포트]영업제한 풀렸는데..자영업자 '희비교차'

◀ANC▶

이번 주부터 강원도의 사회적 거리두기가

1.5단계로 완화되면서 영업시간 제한도

풀렸는데요.



식당이나 카페에서는 숨통이 트였다는

반응인데, 밤 10시로 시간이 제한된

유흥주점에서는 문을 열어도 의미가 없다는

반응입니다.



김상훈 기자가 현장을 취재했습니다.



◀END▶



◀VCR▶



영업시간 제한이 해제된 첫 날,

유흥주점이 몰려 있는 춘천시의 한 거리입니다.



반짝이는 네온사인 아래로 사람들이 오갑니다.



손님이 많이 몰리는 시간인 9시 무렵,

유흥주점 안으로 들어가 봤습니다.



두 달여 만에 문을 연 가게,

하지만 방이 모두 텅 비었습니다.



마감시간인 10시까지 기다려도

손님은 단 한 명도 오지 않았습니다.



◀INT▶

김창고/ 유흥주점 사장

"(술자리) 2차 가는 시간이 대부분 8시에서 9시 정도 되거든요. 그럼 먹다 보면 가야 되잖아요. 손님이 안 오죠."



술안주로 판매하려고 사 온 과일만

가게에 덩그러니 남았습니다.



유흥주점은 소상공인 코로나 대출지원

대상에서도 제외돼 당장 먹고 살 걱정이

앞섭니다.



같은 시간, 춘천시 석사동의 식당가.



분위기가 사뭇 다릅니다.



(S-U) 지난주까지만 해도 밤 10시가 넘으면 골목이 어두웠는데, 이제는 이렇게 간판들이 모두 밝게 켜졌습니다.



거리에 사람들이 붐비고,

식당과 술집에도 손님들이 적지 않습니다.



유흥시설을 제외한 일반음식점과 노래방 등

다중이용시설은 영업시간 제한이 없어졌기

때문입니다.



손님이 가득 차지는 않았지만,

자영업자들은 숨통이 트였다는 반응입니다.



◀INT▶

이병도/ 호프집 운영

"지금 이제 영업시간제한이 풀렸으니까 열심히 해서 그동안 매출 올리지 못한 것을 좀 복구를 해야 될 형편입니다. 지금"



다만 5인 이상 집합 금지로 회식 문화가

사라져 큰 타격이라며, 확진자가 나오지 않는

지역에 한해 추가적인 완화를 고려해달라고

전했습니다.



밤 늦게까지 활발해진 거리에, 택시와

대리운전 업체도 덩달아 살아나고 있습니다.



◀INT▶

택시 기사

"앞으로는 술집이 24시간 영업하면 아무래도 수익이 더 있을 것이라고 생각하고 있죠."



비수도권은 이번 달 말까지

거리두기 1.5단계가 유지됩니다.



정부는 여전히 영업에 제한을 받는 업종을

고려해, 다음 달부터는 강제조치를 최소화하는

새 거리두기 방안을 마련해 시행하겠다고

밝혔습니다.



MBC뉴스 김상훈입니다.
김상훈

강원도청 Youtube  인제군청  화천산천어축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