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천특례시, 관건은 인구 30만 ::::: 기사
본문 바로가기

춘천특례시, 관건은 인구 30만

◀ANC▶



춘천시가 새해 역점사업으로

인구 30만 특례시 지정을 추진합니다.



특례시가 되면 인구 50만명에 준하는

각종 혜택을 받게 되는데요,



인구를 30만 명까지 늘릴 수 있을 지가

관건입니다.



허주희 기자입니다.



◀VCR▶



육동한 춘천시장이

올해 주력하겠다고 밝힌 목표가

특례시 지정입니다.



◀SYN▶ 육동한 춘천시장 (지난 4일)

"특례 도시가 되면 재정이나 조직 자율권 등에서

많은 권한을 춘천이 갖게 됩니다.

춘천을 더 한 층 도약시킬 수 있는 중요한 전기가 됩니다."



특례시로 지정되면 교부금이 증가하고

시장이 직접 도시개발을 추진할 수 있습니다.



또 보건소와 경찰서도 추가 설치가 가능합니다.



이렇게 되려면 일단 면적이 1천 제곱킬로미터 이상이 돼야 합니다.



강원도 8개 시군을 포함해

전국에 16개 기초자치단체가 해당됩니다.



이 가운데 인구 30만 조건까지 갖춘 시군은

인구 50만 대도시에 준하는

특례를 받을 수 있는 겁니다.



원주는 인구는 30만이 넘지만

면적이 기준에 못 미치고,



강릉은 면적은 되는데

인구가 21만 명 정도에 불과합니다.



춘천시는 면적 조건을 갖춘 만큼

내년까지 인구 30만 달성을 목표로 세웠습니다.



[브릿지] 특례시 지정의 관건은 인구 수입니다.

현재 춘천시의 인구가 29만 8백 명이니까,

내년까지 앞으로 2년 동안

9천 2백을 더 채워야 합니다.



목표를 달성하려면 올해와 내년에

연간 4천 6백명 씩 인구를 늘려야 합니다.



그런데 실제로 최근 5년 동안

춘천시 인구는 1년 평균

1,100명 정도 증가하는 데 그쳤습니다.



이마저도 50대 이상이 증가세를 주도하고

30,40대는 일자리가 부족해

오히려 감소하는 추세입니다.



◀INT▶ 경창현 /춘천시 자치행정과장

"첨단산업도시나 교육도시 관련해서 추진하면서

일자리는 장기적으로 늘릴 수 있다고 보고 있습니다."



춘천시는 인구 30만 만들기

직원 아이디어 공모전을 진행하는 등

공격적인 전략을 펴겠다고 강조했습니다.



하지만 인구 30만을 달성한다고 해도

2년 동안 유지를 해야 해

'반짝 증가'가 아닌

안정적이고 장기적인

인구 정책이 필요해보입니다.



MBC뉴스 허주희입니다.



(영상취재: 김유완)



◀END▶



# 춘천시, 특례시, 인구 30만

허주희
 카톡 뉴스제보   인제군     

 화천   강원도  2023 강원세계산림엑스포  하이원 펫클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