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포트]양구곰취축제 재개..농가 환영 속 방역 걱정 ::::: 기사
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양구

[리포트]양구곰취축제 재개..농가 환영 속 방역 걱정

◀ANC▶

코로나19 확산 우려에도 불구하고 양구군과

축제위원회는 다음달 초 곰취축제를

개최하겠다고 발표했습니다.



축제위원회는 대면 행사는 최소화하겠다고

밝혔지만, 축제 개최를 놓고 고민중에 있는

다른 지자체에 적지 않은 영향을 줄

전망입니다.



박민기 기잡니다.

◀END▶

◀VCR▶

양구군을 대표하는 농특산물인 곰취가

소비자들의 입맛을 유혹하고 있습니다.



이달 초 첫 출하가 시작된 양구곰취는

쌉쌀하면서도 뒷맛이 개운한 것이 특징입니다.



올해 양구 곰취의 소비자가격은 지난해와

똑같이 1kg 한 상자에 1만 원.



양구지역 연간 곰취 생산량은 180 여톤,

농가 소득이 18억 3천만원에 달해 농한기

효자 노릇을 톡톡히 하고 있습니다.



◀INT▶박덕근/양구군 동면 팔랑리

"다른 것은 판로는 잘되지만 가격이 안정이 안되었으니까 들쑥날쑥하니깐 이제 그게 문제가 있고 곰취는 가격이 정해져 있으니깐 생산만 잘하면은.."



하지만, 코로나19가 기승을 부린 지난해에는 곰취축제가 취소되면서 농민들은 판로 걱정에 시달렸습니다.



곰취는 봄나물 등 다른 쌈채류에 비해

상대적으로 인지도가 낮아 지역축제를 통한

판매와 홍보 의존도가 높았기 때문입니다.



이에 따라, 양구군과 축제위원회는 곰취축제의 연속성을 위해 올해는 다음달 초 대면행사를

포함해 곰취축제를 강행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코로나 4차 대유행이 시작돼 사회적

거리두리가 2단계로 상향될 경우에는

비대면으로 전환한다는 계획입니다.



◀INT▶ 조인묵/양구군수

"양구가 곰취의 고장이라는 것도 알리고 홍보를 하고 또 청정 양구도 알리는 그런 여러가지 차원에서 저희가 축제를 하는 것으로.."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로 외지 관광객

유입이 줄어들 것에 대비해 인터넷과

뉴미디어를 통한 판매전략도 병행합니다.



코로나19 확산 이후 처음으로 재개되는 양구 곰취축제가 흥행과 방역이란 두마리 토끼를

한꺼번에 잡을 수 있을 지, 지역축제 개최를

고민하는 다른 시군들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MBC뉴스 박민깁니다.

◀END▶
박민기

강원문화TV  인제군청  화천산천어축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