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보다 쉬웠지만.. 이과생 '교차 지원' 변수 ::::: 기사
본문 바로가기

지난해보다 쉬웠지만.. 이과생 '교차 지원' 변수

◀ANC▶



코로나19 발생 이후 세 번째

수능 시험이 끝났습니다.



'불수능'이었던 작년보다는 쉬웠다는 반응이

나오고 있는데요.



재수생이 많아지고 수시 비중이 늘어난 가운데

이과생의 문과 교차 지원이 변수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



허주희 기자입니다.



◀VCR▶



이른 아침, 수능 시험장으로 수험생들이 들어갑니다.



올해도 우렁찬 응원 소리는 들리지 않습니다.



춘천과 홍천, 원주에서는

시험장을 착각하거나

지각 위기에 처한 수험생 6명이

경찰의 도움을 받았습니다.



코로나19 발생 이후 세 번째 수능,



올해 강원도에서는

56명의 수험생이 코로나19로

별도 시험장에서 시험을 치렀습니다.



또 열이 나거나 호흡기 증상이 나타난 23명은

분리시험실에 배정됐습니다.



입실 9시간 만에

수험생들이 교문 밖으로 나왔습니다.



학부모와 교사들의 수고했다는

격려가 이어지자

수능 시험이 끝난 게 실감납니다.



◀INT▶ 박재균 /춘천 봉의고 3학년

"마음 고생도 심했는데 지금까지 한 걸 보상받을 수

있을 거란 생각으로 기쁘기도 하고 또 한결 편해지도 했고..."



1교시 결시율은 작년보다 다소 올랐습니다.



응시자 1만 2천 명 가운데

1천 5백 명이 시험을 치르지 않아

12%대의 결시율을 기록했습니다.



[브릿지] 수능 시험이 무사히 끝났습니다.

문이과 통합 형태로 치른 두 번째 시험이라

올해도 이과 강세 현상이 나타날 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문과 침공'이란 용어가 생겼을 정도인데,

이과생의 문과 교차 지원이 늘어나면

문과생이 상대적으로 불리해질 수 있습니다.



또 올해부터는 대학들이 다시 수시 비중을

늘리고 있고, 정시 비율이 높은

서울 주요 대학도 교과 평가를

조금씩 포함시키는 추세여서

이런 경향을 잘 판단해야 합니다.



◀INT▶ 조원교 /강원도교육청 장학사

"내년 2024학년도에는 79대21까지

다시 수시의 학생 모집 비율이 훨씬 더 커지고 있어요.

재학생들에게 분명한 건 수시가 굉장히 큰 기회라는 걸

다시 한 번 얘기해드리고 싶습니다."



강원도교육청은 가채점 결과가 나오는 대로

수시와 정시모집 전형 별로

권역별 입시 설명회와 함께

개별 상담과 모의면접을 진행합니다.



MBC뉴스 허주희입니다. (영상취재: 이인환)



◀END▶

허주희
 카톡 뉴스제보   인제군     

 화천   강원도  2023 강원세계산림엑스포  하이원 펫클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