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춘천

춘천 시내버스 완전 공영제 촉구

◀ANC▶

남] 춘천 시민버스 일부 노동자들이 춘천시에 시내버스 '완전 공영제'를 요구하며 오늘 하루 파업을 벌였습니다.



여] 시내버스 공영제는 선거 기간에도 화두였던 문제였지만, 해결책 찾기는 쉽지 않아 보입니다.



백승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END▶

◀VCR▶



춘천 시민버스 노동자들이

버스 운전대를 놓고 도로 위에 섰습니다.



이들은 춘천 시내버스 문제 해결책이

'완전 공영제' 뿐이라며 춘천시장이

결단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EFFECT] "완전 공영제 쟁취 투쟁! 결사 투쟁!"



지난해 초, 시민 공영제를 내세운 협동조합이

버스 회사를 인수했지만, 현재 직원들

4대 보험료도 내지 못할 만큼

자금난을 겪고 있습니다.



춘천시가 시내버스 운행을

전적으로 맡아야 한다는 게 이들의 요구입니다.



◀INT▶

"(협동조합이) 노선권 사업권 공익 차원에서 조건없이 양도하겠다 2018년에 협정을 맺었습니다. 남은 것은 이재수 춘천시장의 결단만 남은 것입니다."



100여 명의 노동자들이 파업에 참여하면서

시내와 마을버스 노선에는

전세 버스가 긴급 투입됐습니다.



시민들은 버스가 아예 멈출지 모른다는 생각에

불안감이 큽니다.



◀INT▶

"(시내버스 하루 파업이라서 불편하신 점 없으셨어요?) 아니 난 그것도 모르고 나왔네 집에서... 그랬더니 여기와 보니까 이러네?"



이번 국회의원 선거에서도 후보들이

'버스 공영제'와 '노선 복귀'를 약속하는 등

시내버스 문제는 큰 쟁점이었습니다.



(S-U)"하지만, 춘천시는 버스 공영제

도입에 대해 아직 시기상조라는

입장인 것으로 보입니다."



춘천시의 한 관계자는

지금은 춘천 시민버스 경영 정상화가

우선이지 버스 공영제를 시행할 단계는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시민단체 등이 포함된

춘천 시내버스 공공성 실현을 위한

시민 협의회도 아직까지 뚜렷한 결론을

내리지 못하고 있습니다.



춘천 시내버스 문제가

급진전 되기 위해서는 아직 시간이 더

필요할 것으로 보입니다.



MBC 뉴스 백승호-ㅂ-니다.◀END▶
백승호

       인제군청    화천군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