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뢰 사고 한 달..아직 시신 수습도 못 해 ::::: 기사
본문 바로가기

지뢰 사고 한 달..아직 시신 수습도 못 해

◀ANC▶

지난달 3일

철원군 민간인 통제선 안쪽 구역에서

대전차 지뢰가 폭발하면서

하천 정비 작업을 하던

굴착기 운전기사가

숨진 사고가 있었습니다.



사고 발생 한 달이 지났지만,

아직 시신 수습조차

제대로 이뤄지지 못하고 있습니다.



이송미 기자가 현장에 다녀왔습니다.



◀END▶

◀VCR▶

지난달 3일 철원의 민간인 통제선 안 구역.



수해 복구 작업을 하던

굴착기 한 대가

대전차 지뢰를 밟아

굴착기 운전자는 현장에서 숨졌습니다.



사고 발생 한 달이 지나고

다시 현장을 찾았습니다.



사고 수습 본부는 철수됐지만,

굴착기 파편 일부는

사고현장 인근에

그대로 방치돼 있습니다.



경찰과 군부대에서 한 달째

시신 수습이 이뤄지고 있지만,

일부만 발견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수풀이 우거진데다가

지뢰가 어디에 얼마나 묻혀있는 지 모르는

미확인 지뢰지대이기 때문입니다.



유가족은 장례를 치르지 못 한 채

철원에 남아 수습을 기다리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INT▶ 마을 주민 / 철원군 도창리

"이번에도 거기서 그렇게 사고가 나고

몇 년 전에도 났었지. 여기는 마음을 못 놓고 살아..

유가족은 뭐.. (사고를) 당한 사람 마음이야 말로 다 할 수 없지만.."



지난달 8일

시공업체 현장 사무소를 압수수색한 경찰은



공사 발주처인 철원군청

담당 부서 관계자와

시공업체 대표, 현장소장 등

4명을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사고가 발생한 수해복구 공사 현장은

지난 6월 초 제3보병사단이

철원군의 의뢰를 받아

지뢰 탐색을 마친 곳이지만,



비가 온 뒤 하상변화를 고려한

추가 지뢰 탐색 작업을 군부대에

요청하지 않은 철원군청과



현장에서 위험 요인을 인지하지 못한

시공업체 관계자 모두,

안전 조치를 미흡하게 했던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SYN▶ 철원경찰서 관계자

"(지뢰 탐지를) 30cm밖에 못 해요.

비가 많이 와서 물이 넘쳤으면 땅이 약해지잖아요.

30톤 넘는 굴착기가 들어가면 땅이 밑으로 주저앉잖아요.

그러면 30cm 더 밑으로 들어가는 거죠.

추가로 재탐지를 했어야 하는 거 아니냐.."



경찰 조사에서 철원군청 관계자들은

안전 관리가 미흡한 점을

일부 시인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하지만 굴착기의 훼손 정도를 보아

지뢰가 한 발이 아니라

세 발이상이라든지 ,



매설 지뢰가 아니라

다른 지역에서 떠내려 온 것이 아니냐는 의혹은

이번 경찰 수사에서는 밝혀지지 않았습니다.



경찰은 국과수 합동 감식 결과가 나오는대로

피의자들의 안전 관리 책임 범위를 규명해

검찰에 송치할 예정입니다.



MBC뉴스 이송미입니다. #영상취재 이인환



◀END▶
이송미

인제군      화천  

 

강원도  

하이원 펫클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