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리포트]고성 폭우에 주택가 산사태 속출

◀ANC▶
영동 북부지역에는 오늘 오전에만
200mm가량의 폭우가 내리면서 산비탈이 무너져 주택가를 덮쳤습니다.

고성과 속초에서는 이재민이 속출했습니다.

김형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END▶
◀VCR▶
흙과 빗물이 섞인 진흙더미가
주택가 골목길을 막아 버렸습니다.

작은 중장비가 투입돼, 진흙을 파내며
길을 뚫어 보지만 쉽지 않습니다.

((이음말=김형호 기자))
주택가에 산사태가 발생하고 집 마당에 있던 나무는 지붕을 덮치고, 골목길은 흙탕물이 섞인 물길로 변해 버렸습니다.

최북단 지역인 고성군 거진에서는
오늘 오전에만 200mm의 강수량을 기록했는데, 아침 7시쯤 산사태가 발생했습니다.

◀INT▶김갑수 이장 (고성군 거진읍)
"이 산이 저 옆산과 똑같았어요. 똑같았는데 무너지면서 쓸려 온거예요. 계속, 흙이 다 계속 "

갑자기 내린 비에 우수 관로마저 역류해
주택가에서는 모래주머니로 흙탕물을 막느라
분주했습니다.

주민들은 이런 피해는 태풍때도 없었다며
허탈해 합니다.

◀INT▶고성군 거진읍 주민
"(태풍) 루사 매미때도 이런 일이 전혀 없었는데, 이번에 며칠동안 폭우가 오는 바람에 이렇게 된 거죠."

해안가 도로에는 산비탈에서 토사가 흘러내려 교통이 통제되기도 했고,
물에 잠긴 국도에는 차량들이 조심스럽게
운행했습니다.

어제부터 200mm넘게 비가 내린 속초지역에는 산동네 주택의 축대가 무너지면서
주민들이 긴급대피했습니다.

◀INT▶김금순 (속초시 동명동)
"이 집이 현재 그런데 옆집까지 다 문제가
있어요. 저 사람들이 (아파트 공사하느라)
쿵쿵해서 산이 울려서 이렇다는 거예요. 내
생각이 아니고 여러 사람의견이 그렇다 이거예요."

강원 북부에는 모레까지 100mm 가량의
비가 더 내릴 것으로 예보돼, 지역 주민들의
걱정은 이만저만이 아닙니다.

MBC 뉴스 김형호 (영상취재: 양성주)
◀END▶
김형호

       인제군청    화천군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