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중 호우 이후 한우까지 집단 폐사 ::::: 기사
본문 바로가기

집중 호우 이후 한우까지 집단 폐사

◀ 리포트 ▶



최근 집중 호우가 내린 뒤

소들의 폐사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폐사가 처음 발생했던

농가에서 검체를 채취했는데,

신경을 마비시키는

보툴리눔 균이 발견됐습니다.



현장을 이송미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 리포트 ▶



소 두 마리가 뒷다리가 꺾인 채

힘없이 쓰러져 있습니다.



◀ S Y N ▶축산농가

"불쌍하다고. 사람이라는 게 어떻게 멀쩡한 걸 갖다가

집게로 집어서 싣는 걸 보고만 있겠냐고.."





지난달 25일부터 27개월 된 소 한 마리가

다리를 움직이지 못한 채 쓰러져

며칠간 앓더니 폐사했습니다.



이 농가에서 폐사한 어른 소만 5마리입니다.



석 달 전 이 농장에서 불과 1km가량 떨어진

다른 농가에서도 같은 증상으로 소가 잇따라 죽었습니다.



[ CG ] 현재까지 강원 인제군 일대에서

폐사한 소는 5개 농가에서 모두 20마리입니다.



1천만 원에 달하는 소 한 마리 가격과 사료 등

부자재 가격을 합치면, 농가 전체 피해 금액은

수억 원에 이를 것으로 추정됩니다.



◀ I N T ▶조병록/인제군 기린면

"사람이 가서 건드리고, 엉덩이를 막 때리고 해도 못 일어나더라고

.// 간단하게 잡아도 3천만 원 이상 손해를 봤다고 봐요."



농림축산검역본부에서

집단 폐사가 처음 발생한 농가에서

검체 채취를 한 결과,

소의 위장에서 보툴리눔 균이 검출됐습니다.



빗물을 통해 식수나 사료를 오염시켜

중독성 질병을 일으키는 독소로,

신경이 마비되고 폐사하게 됩니다.



◀ S Y N ▶강원도청 관계자

"이 소들은 조금 정밀 검사가 필요한 것 같아서

정밀 검사 기관에 의뢰하려고 얘기 중이었던 거죠."



하지만 최초 발생 석 달이 지나도록

균이 어디서 유입됐는지 밝혀지지 않은 데다,

마땅히 피해 보상 규정도 없어

축산 농민들은 속만 태우고 있습니다.



MBC 뉴스 이송미입니다. (영상취재: 김유완) ◀ E N D ▶
이송미

인제군      화천  

  

강원도  강원도 유튜브  하이원 펫클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