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30만 명에 40만원 씩 긴급 지원

◀앵커▶

남] 코로나19로 경제 위기감이 높아지자 강원도가 천 600억 원 규모의 긴급 추경예산을 편성하고 경제활성화 특별 대책을 발표했습니다.



여] 생활안정 지원금도 지급하고, 소상공인 대출 처리기간도 단축시키겠다고 하는데, 실제 시행까지는 보름이 더 지나야 할 것으로 보입니다. 허주희 기자입니다.



◀VCR▶



실업급여 신청 창구.



신규 신청자가 줄을 잇습니다.



3월 들어 신청 건 수는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두 배 이상 늘었습니다.



경영난에도 고용을 유지하려는 기업에

지원되는 '고용유지지원금'도

코로나19 사태 이후 3500명 넘게 신청했습니다.



◀INT▶ 문화 관련 업체

"현재 시점에서 아예 예측 자체가 불가능한 상황이잖아요. 이게 장기전으로 갈 지, 줄파산할 수 있는 상황이 될 수 있는 거죠."



이처럼 경제 위기가 심각해지자

강원도가 특별대책을 발표했습니다.



[그래픽] 우선, 도민 30만 명에게 1인 당

40만 원의 생활안정 지원금을 지급하기로

했습니다.



지원 대상은 연매출액 7천만 원 미만의

소상공인과 실업급여 수급자,

장애인 연금수당 대상자와 한부모 가족 등입니다.



코로나19로 정부 추가 지원을 받게 되는 기초수급자와 아동수당 대상자는 제외했습니다.//



'재난기본소득' 개념인 생활안정자금으로,

지급 시기는 다음달, 현금과 지역상품권을 반반 섞어서 지급할 예정입니다.



하지만, 일회성 지급에 도비가 1200억 원이나 들어가고, 대상자 30만 명을 어떻게 선정할 지 형평성 논란 우려도 있습니다.



◀SYN▶ 최문순 도지사

"실업자를 어떻게 다 찾을 것이냐, 정부 기관 전체와도 조율이 돼야 되고, 시군과도 조율이 돼서 아주 엄정하게..."



대출 심사에만 한 달 넘게 걸리는

소상공인과 중소기업 금융 지원도

2주 이내에 자금이 지원될 수 있도록

조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연쇄적으로 타격을 받고 있는 관광 경기

회복을 위해서는 숙박관광 앱과 함께,

다음달까지 숙박 객실료 50% 특별할인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SYN▶ 천세복 /강원도관광협회장

"강원도 33개 경제단체와 18개 시군 회원사와 상생 협력하여 모든 힘을 모아 강원 관광을 살리는 데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또 경력단절여성에게 50만 원 씩

5개월 간 구직 활동을 지원하는 등

일자리 사업도 확대하기로 했습니다.



이번 특별 대책에 추진되는 추경 예산은

1670억 원, 강원도의회 심사에 이어

준비기간까지 고려하면

현장에서 체감하기까지는 보름에서

한 달 정도 더 걸릴 것으로 예상됩니다.



MBC뉴스 허주희입니다.
허주희

       인제군청    화천군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