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 근로자 무단 이탈 막는 대책 세워야 ::::: 기사
본문 바로가기
강원도

외국인 근로자 무단 이탈 막는 대책 세워야

<앵커>

농촌에서 일하는 외국인 근로자들의

문제, 여러 차례 전해 드렸죠.



강원도가 외국인 근로자 근로 여건

개선 대책을 내놨는데, 외국인들의

무단 이탈을 막을 수 있는 실질적인

대책이 나와야 한다는 의견이 나왔습니다.

백승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강원도의 농업 인구는 15만 명.



지난 10년 사이 27%나 줄었습니다.



거기에다 65세 이상 농업인이 44%나 돼

농사 일에 외국인 근로자를

쓰지 않을 수 없는 상황이 됐습니다.



하지만, 코로나19 때문에

입국이 제한되면서, 올해는 겨우 380명만

농가에 배치됐습니다.



그런데도 100명 가까이 무단 이탈했습니다.



외국인 근로자가 워낙 부족해

돈을 좀 더 많이 주겠다는 곳으로

말도 없이 떠난 경우가 많습니다.



문제가 심각하자

강원도가 대책을 내놓았습니다.



2025년까지 92억 원을 들여

외국인 근로자의

주거 시설을 개선하거나

의료 복지를 확대하는 지원안을

주로 계획하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농촌 현장과 자주 접촉하는

일선 시군 공무원들은

시큰둥한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계절 근로자 채용 단계부터 농가가

직접 참여해 농사 일을 잘 할 수 있고

의지가 있는 근로자인지

검증할 수 있도록 하자는 겁니다.



[황성환/원주시 농산지원담당]

"농업을 전혀 모르는 외국인 근로자가

들어와서 농장에 가서 일을 못하는 거예요.

그러다 보니까 농가가 직접 현장에 가서

인터뷰도 좀 하고..."



또, 외국인 근로자들이 계약 기간을

다 채울 수 있도록 강제할 수 있는

방안이 있어야 하다는 의견도 나왔습니다.



근로자들이 체류 비자를 얻을 수 있는

조건인 두 달 동안만 일하고

농촌을 떠나는 경우가 적지 않기 때문입니다.



[박용만/평창군 농촌활력담당]

"비자 변경을 하기 위해서 신청을 하시는

분들이 많더라고요. 계절 근로 참여

확인서를 발급할 수 있는데, 밑에다가

단서 조항을 다는 겁니다. 계약이

3개월로 돼 있으면 그때까지 안 되면..."



농촌 현실을 제대로 반영하지 못한

강원도의 외국인 근로자 이탈 방지 대책에

농가들은 한숨을 쉬고 있습니다.



MBC 뉴스 백승호입-니다.











백승호

강원문화TV  인제군       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