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거수기 도의회' 전원 사퇴 촉구

◀ANC▶

남] 레고랜드 예산 투입을 놓고 강원도의회에 대한 비판이 커지고 있습니다. 상임위에서

삭감된 예산이 최종 통과되자 시민사회단체들은 견제 기능을 상실했다며 도의원 전원의 사퇴를 촉구했습니다.



여] 한번 삭감됐던 예산이 어떻게 최종

통과될 수 있었는지, 허주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VCR▶

본회의 개회를 30여 분 앞둔 강원도의회 앞.



시민 사회단체들이 레고랜드 주차장 예산 투입에 대해 도의회가 비판 기능을 상실했다며

피켓 시위를 벌입니다.



회의장을 향하는 도의원들에게 상임위에서

삭감된 예산을 최종 통과시킨다면 금전적,

법적 책임을 묻겠다는 각서를 건네며 서명을

요구했습니다.



◀SYN▶ "그렇게 레고랜드 사업 자신하시면 각서 쓰고 입장해주시길 부탁드립니다."



도의원들은 다른 출입구로 회의장에 들어갔고 논란이 됐던 레고랜드 주차장 예산 58억 원은 결국 통과됐습니다.



◀SYN▶ "가결되었음을 선포합니다."



당초 미래통합당 의원들은 이번 본회의에서

이의 제기를 하려고 시도했지만, 의석 수가

모자라 포기했습니다.



[그래픽] 강원도의회 회의규칙에 따르면 예결위 심사를 거친 예산안의 수정동의는 재적의원 3분의 1 이상이 찬성해야 합니다. 민주당 35명, 통합당 10명 등 46명으로 구성된 이번 도의회에선 16명 이상 찬성해야 하지만, 통합당 의원은 10명에 불과해 발의조차 못한 겁니다.



강원도의회는 지난 3월, 이번처럼 예결위에서 상임위 결정을 번복하는 사태를 줄이기 위해

회의 규칙을 개정했지만, 아무 소용이

없었습니다.



◀INT▶

함종국 /강원도의회 부의장 (미래통합당)

"(상임위 결정이) 전혀 예결위에 반영되지 않은 부분은 회의규칙을 개정한 취지를 무색하게 하는..."



시민사회단체들은 '꼼수 예산 편성'으로

상임위에서 삭감된 예산이 되살아난 것은 도의회가 견제 대신 최문순 지사의 잘못을 덮어준 것이라며 전원 사퇴를 촉구했습니다.



◀INT▶

오동철 /춘천시민사회단체 네트워크 운영위원장

"민주당은 이미 도민의 대의 기관으로서의 역할을 방기하고 있다. 해산이 답이다."



또, 여대야소인 상황에서 앞으로도 이러한

일이 더 발생될 것이라 보고 강원도 집행부와

강원도의원들을 배임 혐의로 고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클로징] 도정에 대한 견제 기능을 상실했다는 강원도의회 거수기 논란이 올해도 반복되고 있습니다.



MBC뉴스 허주희입니다.

◀END▶
허주희

    강원도청   인제군청    화천군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