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포트]100억 투입하고도 물길 끊긴 하천 ::::: 기사
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리포트]100억 투입하고도 물길 끊긴 하천

◀ANC▶

끊겨 있는 물길을 연결해 생태 하천을

만들겠다며 백억 원의 예산이 투입된 하천이

어쩐 일인지 여전히 물이 흐르지 않고

있습니다.



주민들은 오히려 공사 전보다도

물의 양이 줄었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이병선 기잡니다.



◀END▶

◀VCR▶



평창군 미탄면에 있는 창리천입니다.



하지만 팻말이 없었다면

하천인지 알 수 없을 정도로 물이 없습니다.



이 곳은 심지어 물길 복원 등

생태하천 복원 공사가 진행된 곳이기도 합니다.



(s/u) 공사가 끝난지 한참이 지났지만

이렇게 하천에 물은 흐르지 않고,

바싹 마른 돌들만 남아 있습니다.



얼마 전 내린 비로,

상류 1km 지점에선 상당한 물이 흐르고 있는

것과는 대조적입니다.



원래도 물이 많던 곳은 아니었지만

공사가 끝난 이후로는 아예 물을 찾아볼 수

없게 됐다고 주민들은 말합니다.



◀INT▶박영균 / 평창군 미탄면

"(물의 양이) 거의 별 차이가 없어요

우리들이 보기엔. 오히려 물이 더 줄면

줄지. 물이 안 내려오니까 고기가

올라오지 못하고 고기가 살지를 못하니까"



환경부와 평창군은

지난 2014년부터 5년 간 창리천 일대

11.6km 구간에 100억 원 이상을 들여

하천 복원 공사를 진행했는데,



석회암 지반인 이 곳은 물이 지하로

빠지기 때문에 이를 막기 위한

물길 회복 공사도 포함됐습니다.



현재 물이 흐르지 않아 사실상 아무 효과도

없는 셈인데,



당시 담당자는 준공 시에는 비가 오면

물이 흘렀다며 문제가 없다는 입장입니다.



◀SYN▶평창군 관계자

"준공했을 때도 그렇고 그 이후에 갔을 때도

비가 올 때는 흘렀었거든요, 그런데 물론

비가 안 오면 안 흐르죠"



주민들의 문제 제기에

평창군은 빠른 시일 내에 현장을 조사한 뒤

하자 보수 등 조치에 나서겠다고 밝혔습니다.



MBC 뉴스 이병선입니다. (영상취재 장종국)
이병선

강원문화TV  인제군청  화천산천어축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