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춘천

시민협의회 "춘천 버스 완전공영제 불가피"

◀ANC▶

남] 춘천 시내버스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출범한 시민협의회가 수차례 회의를 거쳐,

완전공영제가 불가피하다고 결론 내렸습니다.



여] 지금 같은 상태로는 적자가 지속될 수밖에 없으니, 교통복지를 위해 춘천시가 직접

시내버스를 책임지고 운영해야 한다는 겁니다.



김상훈 기자가 보도합니다.



◀END▶





◀VCR▶



'춘천 교통복지 향상을 위해서는

완전공영제 밖에 답이 없다.'



춘천 시내버스 시민협의회가

네 달에 걸쳐

회의한 끝에 내린 결론입니다.



지금처럼 운송 적자를 춘천시가 끌어안는

사실상 준공영제 방식도 한계가 있다는 겁니다.



◀INT▶

권용범/ 춘천 경실련 사무처장

"민영제라든가, 그다음에 시가 보전을 계속해 주는 준공영제라든가, 하는 차원으로는 적자 부분을 회사 스스로가 전혀 해소할 수가 없고.."



적자 문제가 해소되지 못하고 있고

임금 체불과 4대 보험 체납까지...



노동자에게도, 시민에게도 이대로는 시내버스가 제대로 운영되기 어렵다고 말했습니다.



◀INT▶

신현암/민주노총 강원지역본부 사무처장

"4대 보험이 지금 체납되어 있는 상황이고요. 신용불량자가 되어 있어서 지금 집을 이사를 해야 하는 조합원이 대출을 한 푼 못 받고 있어요."



수도권처럼 수익노선이 많지 않아, 코로나19가 끝나도 적자를 회복하기가 어렵다고 봤습니다.



결국 완전공영제로 적자 구조를 개편하고,

시민들의 이동권을 보장해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이를 위해 타당성 용역을 실시해

운영방식을 비교하고, 시에서 추진기구를

설치해야 한다고 제안했습니다.



하지만 수차례 회의를 거쳐 나온 방안이

결국 '막대한 예산 투입이냐'는

비판도 나오고 있습니다.



당장 버스회사가 감당해야 할

채무와 직원들의 퇴직 적립금은

80억 원이 넘는 것으로 추정됩니다.



버스 운영 예산도 크게 늘어날 수밖에 없는데,

이런 부분은 인수 과정에서 다뤄야 한다며

논의를 미뤘습니다.



◀INT▶

전기환/ 춘천 시민버스 시민협의회 위원장

"그것(퇴직 적립금)은 우리가 이 단위에서 논의하기에는 논의의 범위를 넘어선 것이고, 공영화를 하는 과정 속에서 구체화를 할 수밖에 없다는 거죠."



이들의 제안에 춘천시는

시민 편의가 우선이라며,

또다시 공론화 과정을 거쳐

시민 합의를 마련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MBC뉴스 김상훈입니다.
김상훈
현장을 넘어 구조까지 살펴보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제보를 주시면 달려갑니다.
이메일 항상 주시하고 있습니다.

    강원도청   인제군청    화천군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