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거리두기 2단계 유보 "스스로 방역 호소"

◀ANC▶

오늘도 춘천에 코로나19 확진 환자가 추가로 발생했습니다.



사회적 거리두기를 2단계로 높일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지만, 춘천시는 아직 통제 가능한 범위라며 거리두기 격상에 신중한 모습입니다.



백승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END▶

◀VCR▶



춘천 칠전동에 거주하는 미취학 아동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이 아동은 IT 기업에 근무하는

춘천 75번 확진 환자와 접촉해

자가 격리를 받다 확진됐습니다.



이처럼 코로나19 첫 검사에서

음성이었지만, 뒤늦게 발열 등의 증상이 나타나

확진된 경우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현재 자가 격리 상태인 춘천 시민은

660여 명에 이릅니다.



(S-U)"현재 춘천의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는

1.5단계입니다. 춘천시는 2단계 격상에 대해

신중한 입장을 보이고 있습니다."



최근 2단계 격상이 논의됐었지만

준비는 하되 당장 시행하지는 않는다는 쪽으로

의견이 모아졌습니다.



지역 상권이 받을 타격이 큰 부담이고,

지금까지 확진 환자들의 감염 경로와

접촉자들의 동선이 대부분 파악돼

아직은 통제 가능한 범위라는 판단입니다.



◀INT▶이재수 춘천시장

"2단계에 준하는 조치를 저희가 취하고 있어서 시민들의 자발적 참여만 완벽하게 지금과 같이 이뤄진다면 2단계 격상 없이도..."



춘천시는 연말 회식이나 모임 등을

아예 하지 말아달라고 호소했습니다.



또, 예상치 못한 감염이 나오면

사회적 거리두기 격상에 바로 나설 계획입니다.



2단계로 거리두기가 격상되면

실내에서도 마스크 착용이 의무화되고,

밤 9시 이후에는 식당에서 포장과 배달만

허용됩니다.



현재 도내에서 거리두기가 2단계로

높아진 곳은 홍천과 철원, 원주 등입니다.



MBC 뉴스 백승호-ㅂ-니다.◀END▶
백승호

      인제군청  화천군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