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리포트]공공 닭갈비집 '관리 감독 허술'

◀ANC▶

남]저소득층에게 일자리를 제공한다는 취지로 춘천에는 국비를 지원받아 공공 닭갈비 음식점이 운영되고 있습니다.



여]그런데 이렇게 좋은 취지에도 불구하고 관리 감독이 제대로 안 되고 있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허주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END▶



◀VCR▶

저소득층의 자활을 위해

지난해 4월에 문을 연 공공 음식점.



춘천의 대표 음식인

닭갈비를 판매하고 있습니다.



직원은 저소득층 주민 7명,

주방 일과 손님 서비스를 하며

자활의 꿈을 키워왔습니다.



그런데 직원도, 손님도 보이지 않습니다.



[브릿지] 지금 낮 12시를 조금 넘은 점심시간입니다. 평소같으면 운영을 해야 할 시간이지만, 보시다시피 문이 굳게 잠겨 있습니다.



직원들이 교육을 받으러 간 겁니다.



직원들은 이 공공 음식점 전문가와

운영 관리에 대한 내부 갈등이 불거지면서

위탁운영기관으로부터 교육을 받으라는 통보를

받았다고 주장합니다.



◀INT▶ 직원

"전혀 계획없던 거고 우리는 이게 삶의 터전이거든요. (교육이) 한 2주 정도 걸린다 그래서 그건 너무 심하지 않냐. 우린 받아들이지 못한다 그랬죠."



이렇게 공공음식점을 운영하다가는 일터를 잃을 수도 있겠다는 불안감이 든다는 겁니다.



◀INT▶ 직원

"직장 잃을까봐 걱정되고, 그리고 저희가 열심히 하던 데인데 그게 갑자기 문을 닫고 저희는 불안한 거예요."



위탁 운영에 책임을 지고 있는

춘천지역자활센터를 찾아갔습니다.



당초 예정돼 있던 직원 교육을 했고

다시 문을 열 계획이라면서도,

취재 인터뷰에는 응하지 않았습니다.



위탁기관을 관리 감독해야 할 춘천시는

사태 파악에 나섰습니다.



◀INT▶ 춘천시 공무원

"센터가 1차적인 관리감독 권한이 있기 때문에 보고 받아서 잘못된 부분이 있으면 시정해나가고 개선해나가도록 하겠습니다."



개점하기 전 한때 운영권을 놓고 논란을 빚었던 이 공공음식점 .



당초 춘천시는 내년에는 자활기업을 설립하겠다는 목표를 밝혔지만, 제대로 관리 감독은 되고 있는 건지 또다시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MBC뉴스 허주희입니다.
허주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