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춘천철원

호수가 된 마을..철원 4개 마을 침수

◀ANC▶
장마전선이 점점 북상하더니, 이번엔

영서북부에 엄청난 물폭탄을 쏟아붓고 말았습니다.


무려 600mm가 쏟아진 철원은 4개마을이 침수돼
200명의 주민들이 긴급대피했습니다.


강화길 기자가 침수 마을 현장을 취재했습니다.
◀END▶

◀VCR▶

마을 전체가 호수로 변했습니다.

집들이 마치 물 속에 떠있는 것 같습니다.

물이 들이치자 주민들은 아이를 품에 안고
서둘러 대피했습니다.

미쳐 빠져나오지 못한 주민들은
119구조대가 보트를 타고 구해냈습니다.

◀SYN▶ 구조된 주민
"무서웠지..옥상에 있었지. 옥상에 있었어"


가재도구들이 속절없이 물살에 쓸려갑니다.

제가 서있는 곳은 생창리마을 한 복판입니다. 어른 무릎만큼 물이 차오른 것이
벌써 세 번째입니다.


오전 한때 비가 잦아들자
자원봉사자들이 나서 복구를 도왔습니다.

하지만 오후부터 다시 비가 쏟아지면서
마을 전체가 순식간에 물바다가 됐습니다.

◀INT▶ 윤 종 영 *철원군 김화읍 생창리*

"난감해요. 난감하고 뭐 이제 할 것도 없고

이렇게 비가 오면 이제 끝난거에요."

재기를 도왔던 자원봉사자들이 허탈하기는
마찬가지입니다.

◀INT▶ 진익태 *자원봉사자*
"기껏해서 어느 정도 복구를 해놨는데,

다시 물에 침수가 된다니까 안타깝기만 한

그런 실정입니다"

집에 들어갈 수 없는 85살의 어르신은
물에서 나오지 않고 망연자실한 채
진한 슬픔을 토해냅니다.


◀INT▶ 신 용 림 *철원군 김화읍 생창리*

"이러고 산다고...이게 자꾸 (물이) 드나들어서는 안돼.."



지난 1일부터 철원에는 무려 600mm가 넘는
비가 쏟아졌습니다.

결국 북한에서 흘러내려오는 한탄천이
오후 2시쯤 범람했습니다.


인근에는 두 개 마을
200가구 370명의 주민이 살고 있습니다.


하지만 민간인들이 들어갈 수 없는 민통선 안이어서 더 이상 취재가 불가능한 상황.


주민들이 보내 준 하천 범람 영상들입니다.


하천 둑이 무너지면서
순식간에 논에서 길로 물이 들어차기
시작했습니다.

그리고는 마을도 금새
커다란 물동이에 갇혀버렸습니다.

주민들은 마을회관과 군부대 등으로
몸만 피했습니다.

◀INT▶정연리 이장(전화)
"(대피시키고 있나요? 아니면 어떤 상황인가요?) 대피했어요. 아랫동네 지금 물 들어오기

시작했어요"

24년 만에 다시 겪는 물난리입니다.

◀INT▶ 이현종 *철원군수*
"북쪽에서 화송저수지라는 큰 저수지가 있어요. 바로 이북에.. 그걸 문을 갑작스레 열어놓은 것 같애. 그러니까 한탄천이 수위가 확 올라가면서.."

하루에만 철원지역에서는 4개 마을이 침수돼
200여 명이 대피했습니다.

하천마저 감당해내지 못하는 기록적인 폭우에
주민들의 삶터가 무참히 짓밟혔습니다.

MBC뉴스 강화길입니다.

강화길

       인제군청    화천군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