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총선 홍철화양인 전망

◀ANC▶

남] 제21대 총선까지 이제 54일 남았습니다.

총선 본선에 누가 나설지

각 당의 공천 경쟁도 본격화됐습니다.



여] 지난 20대 총선 결과를 바탕으로

올해 홍천 철원 화천 양구 인제

선거구를 전망해 봤습니다.



이재규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END▶

◀VCR▶



지난 20대 총선에서

홍천 철원 화천 양구 인제 선거구 출마 후보는 3명이었습니다.



-------------- c.g ------------

새누리당 황영철, 더불어민주당 조일현,

무소속 정해용 후보였습니다.



득표율은 황영철 후보 50%,

조일현 후보 34%,

정해용 후보 14%로

황영철 후보가 당선됐습니다.

---------------------------------



지역별로 보면 황영철 후보가

5곳 군 지역에서 모두 가장 많은 표를 얻었습니다.



하지만 표차는 지역별로 묘한 차이가 드러납니다.



홍천이 고향인 조일현 후보는

홍천에서 44%를 득표해

51% 득표율을 보인 황영철 후보에 뒤졌지만

격차는 가장 적었습니다.



정해용 후보는

5곳 지역 중 4곳에서 득표율이 가장 낮았지만

고향인 철원에서 33%를 득표해

세 후보중 두 번째였습니다.



5개 군 지역이 묶인데다, 각 지역별로 면적도 넓어 후보의 출신지가 표심에 직접적인 영향을 준 것으로 분석됩니다.



◀INT▶



----------- c.g 2 ------

연령대별로 투표율도 살펴봤습니다.



60대와 70대 투표율이 70% 대 중반을 넘어

높았지만, 30대는 40%대,

20대는 50% 대 중반에 그쳤습니다.

-----------------------------



하지만 현재 이 지역 선거의 핵심 사안은

선거구가 어떻게 결정되느냐입니다.



현재 철원 화천 양구 인제에 고성을 덧붙여

접경지역 선거구를 만들고,

홍천은 속초 양양 선거구에 묶는 안 등이

나오고 있지만, 최종 선거구가 어떻게 될지는 아직 아무도 알 수 없습니다.



현재 이 지역구에 출사표를 던진 예비후보는

모두 7명입니다.



더불어민주당이 3명, 미래통합당 1명, 바른미래당 1명, 국가혁명 배당금당이 2명입니다.



s/u) 지역별 표심이 가장 큰 변수로 작용할 가능성이 높지만, 연령별 이슈별 표심이 더 큰 변수를 만들어낼 가능성도 여전합니다.

엠비시 뉴스 이재규입니다.
이재규

  강원도교육청  강원도청   인제군청 

 화천군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