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중호우에 또 탄저병..과수 농가 '시름' ::::: 기사
본문 바로가기

집중호우에 또 탄저병..과수 농가 '시름'

◀ANC▶

새카맣게 썩어버린 사과에 복숭아까지.



예기치 못한 집중호우에

과수 농가를 중심으로

탄저병 피해가 속출하고 있습니다.



추석을 앞두고 풍작을 기대했던

농민들의 시름이 깊어지고 있습니다.



이송미 기자입니다.



◀END▶



◀VCR▶

한창 과육이 무르익어야 할 사과에

새까만 구멍이 뚫렸습니다.



안타까운 농심은

수시로 가지에 달려 있는

사과를 살펴보지만,



썩은 부위만 늘어나 애만 탑니다.



35도를 웃도는 폭염 이후

며칠째 이어진 폭우로 인해

탄저균이 확산됐기 때문입니다.



[S/U]

"감염 초기에는 표면에

검은 반점이 나타나는데요,



이 부위가 점점 커지면서

나중에는 판매할 수 없을 정도로

새카맣게 썩어버립니다."



또 다른 사과 재배 농장도 상황은 마찬가지.



올여름 이 농가에서 생산한 사과의 20%가량을

못 쓰게 됐습니다.



◀INT▶ 김법종 / 양구군 양구읍

"비로 인해 생기는 피해는 뭐 농민들 입장에서는

받아 들여야 되고, 농민이 할 수 있는 것은

최선을 다해야 되는데 올해는 조금 아쉽네요."



사과보다 수확 시기가 빠른

복숭아 농가도 탄저병을

피해가진 못했습니다.



곤충이나 새 피해를 막기 위해

봉투에 싸인 복숭아는

초기에 감염 여부를 발견하기 어려워

수확할 때면 새카맣게 썩은 채 떨어집니다.



이달 초부터 수확을 시작했지만,

10개 중에 2개는 폐기 처분하고 있습니다.



◀SYN▶ 이진남 / 양구군 양구읍

"싸게 팔아도 복숭아 한 개에 3천 원이라고 치면

꽤 많죠. 3~4백만 원 이상 더 되겠는데."



이번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강원도 내 과수농가 면적은

축구장 11개 규모인 8헥타르 .



집중호우로 인한 직접 피해는

재해 복구 비용을 받을 수 있지만,



탄저병과 같은 병해충 피해 농가에게

지원되는 것은 방제비가 고작입니다.



◀INT▶이준복 / 강원도청 농산경영팀장

"과수의 특성상 (피해 발생 시) 나무를 뽑아낼 수도 없고

침수된 곳에 다른 농사를 지을 수도 없으니까

과수는 농약재 정도 지원될 것 같아요."



추석이 채 한 달도 남지 않았는데,

제수용품이나 선물용으로 인기가 높은

과일 농사를 망친 농민들은

또다시 비가 쏟아지지는 않을까

하늘만 쳐다보고 있습니다.



MBC뉴스 이송미입니다.



◀END▶

이송미

인제군      화천  

  

강원도  강원도 유튜브  하이원 펫클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