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리포트]의병장 호칭 격 낮춰 쓴 친일 인사

◀ANC▶
남]대한제국 말기 항일의병장인
민긍호 대장 묘역에는 친일 인사였던 정일권의
추모사가 새겨져 있는데요.

여]심지어 충혼탑에 쓰인 '대장'이라는 글자는
소리는 같지만 교묘하게 격을 깍는 한자를
사용했습니다.

이병선 기잡니다.

◀END▶
◀VCR▶

'고 민족영웅 의병대장 민특무 긍호 지
충혼탑'.

대한제국 말기 대표적인 항일 의병장
민긍호 대장의 묘역에 새겨진 글귀입니다.

그런데 '대장'이라는 글자를 들여다 보면
'육군대장'처럼 군 전체를 통솔한다는
의미의 '대장'이 아니라,

'무리 대'자에 '길 장'자,
즉 소대장이나 분대장처럼 작은 규모의
부대를 이끈다는 의미를 담고 있습니다.

충혼탑 건립에 관여했던 당시 육군참모총장
정일권은 친일인명사전에도 등재된 친일파.

역사 단체들은 민긍호 대장 호칭의
격을 낮춘 것이 우연이 아니라고 추정합니다.

◀INT▶
변창수 / 강원 역사교사모임
"육군참모총장이었던 정일권이라는 사람이
민긍호 의병장을 깎아내리기 위한 의도가
여기에 숨어있지 않을까"

더구나 정일권이 충혼탑에 추모사까지
써놓아 자신의 친일 이력을 세탁하려 한
흔적도 있습니다.

◀SYN▶
한현수 / 원주고등학교 2학년
"해방 후 친일 청산을 제대로 하지 못한
잘못된 역사를 보는 것 같아 안타깝습니다"

지난 2000년대 초반부터 강원 역사교사
모임 등 역사 단체들이 이에 반발하며
충혼탑 재건립을 원주시 등에 요구했지만,

원주시는 2013년에 한차례 묘역을
보수했을 뿐 잘못된 부분은 고치지 않았습니다.

(s/u) 지속적인 문제제기에도 지자체에서
응답이 없자 관련 단체들은 민긍호 대장의
봉기기념일인 지난 5일, 충혼탑의 문제를
담은 안내판을 설치했습니다.

10년이 넘는 노력에도 불구하고
바꿀 수 있었던 것은 안내판 하나를
추가하는 것뿐..

지자체가 나서지 않는다면
민긍호 대장은 앞으로도 격하된 호칭을
유지한 채,

친일 인사의 행적을 미화하는 도구로
악용될 수밖에 없습니다.

MBC 뉴스 이병선입니다. (영상취재 차민수)
이병선
강원도교육청  강원도청   인제군청    화천군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