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춘천

실종자 가족 "누가 지시?" 춘천시 "지시 없어"

◀ANC▶



어처구니없는 사고에 실종자 가족들은

현장을 찾아와 강하게 항의했습니다.



대체 왜 이렇게 무리해서 작업을 했냐는

항의인데, 춘천시는 출동을 지시한 적이

없다고 반박했습니다.



김상훈 기자가 보도합니다.





◀END▶



◀VCR▶



사고수습 현장을 찾은 실종자 가족들은

'춘천시가 왜 이런 무리한 지시를 했는지'를

수차례 따져물었습니다.



◀SYN▶ 실종자 가족

다른 사람은 지시가 내려와서 했다는 거야. 그걸 시장님이 똑바로 해가지고 아시라고...//



하지만 이재수 춘천시장은

죄송하다는 말만 반복할 뿐이었습니다.



취재진과의 인터뷰에서도 이 시장은

'지시한 적이 없다'는 입장만 내놨습니다.



◀SYN▶이재수 / 춘천시장

<물이 너무 심하게 불어났었는데 출동을 시켰어야 됐는지?> 시킬 이유가 없죠. 저희가 시키라고 이야기하지도 않았고...//



춘천시는 보도자료에서도

결코 지시한 적이 없고



인공 수초섬을 그냥 떠내려가게

두라고 했다고 해명했습니다.



그러나 실종자 가족들은

만약 아무런 지시도 없고 강압도 없었다면



이들이 대체 왜 오늘 같은 날 배를 타고

나가 작업을 했겠냐며 분통을 터트렸습니다.



지시한 적 없다는 춘천시의 한결같은 반박에

실종자들의 분노는 결국

참을 수 없는 오열로 변했습니다.



◀SYN▶ 실종자 가족

브리핑을 제대로 하려고 하면 사건의 발달 처음부터 어떻게 시작이 돼가지고 한 건지 (발뺌만 그냥 발뺌만 하려고 그러고) 아까 보니까 그냥 러프하게 그렇게 왜 그렇게뿐이 못합니까...//



(오열 그림)



경찰도 실종자 가족들의 의견을 듣고,

인공수초섬을 담당하는 시청 관계자들을 불러

이 부분을 집중 조사하고 있습니다.



또 평소 인공수초섬의 결박 상황과

지시 내용이 이번 사고의

핵심 원인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MBC뉴스 김상훈입니다. /////
김상훈
현장을 넘어 구조까지 살펴보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제보를 주시면 달려갑니다.
이메일 항상 주시하고 있습니다.

       인제군청    화천군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