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코로나19 한 달, 피로 누적·병상 부족

◀ANC▶

남) 코로나19의 확산이 만만치 않은데요. 첫 확진환자가 발생한 지 한달이 지나면서, 최전선에 있는 보건당국은 피로가 누적됐고, 도내 음압 병상은 부족한 실정입니다.



여) 환자 발생에 대비해 과연 충분한 인력과 시설이 갖춰졌는지, 현장 상황을 취재했습니다.



김상훈 기잡니다.



◀END▶



◀VCR▶



지역사회 확진 환자가 늘면서

가장 필요한 건 환자를 격리해 치료할

음압 병상입니다.



메르스 사태 이후 도내 음압 병상은

크게 늘었지만, 여전히 44곳에 불과하고

현재 가동 중인 곳은 8곳뿐입니다.



1차적으로 환자를 진단하는

군 단위 지역의 선별 진료소 상황도

여전히 열악합니다.



인제군 보건소 선별 진료소 내부입니다.



환자를 따로 격리할 공간이 없어,

컨테이너를 추가할 계획입니다.



게다가 코로나19 사태가 한 달 넘게 지속되면서 보건당국의 피로도가 이미 극에 달했습니다.



◀INT▶

배현주/ 인제군보건소

"저희 인력이 있기는 하지만 부족하다 보니까 다들 피로가 누적이 돼있고, 다들 밤 11~12시까지 근무를 하다 보니 아무래도 힘이 드는 상황입니다."



선별 진료소가 마련된 병원들도 24시간 의심 환자를 받아 바이러스 검사를 진행하다 보니, 일반 직원들까지 투입되는 형편입니다.



◀SYN▶

강원대병원 관계자

"진단 검사의학과의 경우, 심야까지 검사를 계속하는 등 일반 직원들까지 피로도가 높아지고 있는 상황입니다."



코로나19 대응지침이 개정돼,

앞으로는 해외여행력과 관계없이

적극적인 검사가 이뤄질 예정이여서

의심 환자는 더 늘어날 전망입니다.



이 와중에 의료 인력 확충도

제때 이뤄지지 못하고 있습니다.



강원도는 지난 2016년부터 최근까지

의사 면허를 소지한 전문 역학조사관을

추가로 채용하기 위해 15차례나 공고를 냈지만,

지원자는 5년째 한 명도 없었습니다.



◀INT▶

고정배/강원도 보건복지여성국장

"만약 올해도 안된다고 하면 보건복지부와 조직 부서와 협의를 해가지고, 직급을 상향시키든가..."



대규모 환자 발생에 대비해 강원도는

강릉의료원과 영월의료원을 감염병 전담 병원으로 지정해줄 것을 정부에 요청했습니다.



MBC 뉴스 김상훈입니다.

김상훈
현장을 넘어 구조까지 살펴보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제보를 주시면 달려갑니다.
이메일 항상 주시하고 있습니다.

       인제군청    화천군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