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소상공인 코로나 대출 급증...업무 마비

◀ANC▶

남] 코로나19로 소상공인들이 직격탄을 맞고 있습니다. 돌아다니는 손님이 없다 보니, 개점휴업 상태인데요.



여] 이런 소상공인들을 위해 강원도와 정부가 이자를 낮춰주는 코로나 대출 지원에 나섰는데,

상담이 급증해 업무가 마비될 정돕니다.



김상훈 기자가 현장을 가봤습니다.



◀END▶





◀VCR▶



춘천에 위치한 강원신용보증재단.



상담 창구 앞 대기 의자가

번호표를 쥔 소상공인들로 가득 찼습니다.



이곳에서 신용보증을 받아

대출을 신청하기 위해섭니다.



소상공인들은 코로나19로 한달 이상 손님이

끊기다 보니 당장 인건비도 못 주는 형편이라고 토로합니다.



◀SYN▶

소상공인/ 접경지역 카페 운영

"코로나까지 터지면서 주말에는 (군인들이) 아예 안 나오고, 그나마 있던 면회객도 없고, 입소나 퇴소도 안 하고 저녁 8시 넘으면 길에 사람이 없어요."



코로나19 사태로 지역 경제가 큰 타격을 받자

소상공인들의 대출 상담은 4배 넘게 늘었습니다.



이른 아침부터 소상공인들이 몰려들고 있어,

상담 인원을 하루 100명으로 제한할 정도입니다.



취재진이 방문한 시각이 오전 11시 50분인데,

이미 번호표가 90번을 넘겼습니다.



대출의 첫 단계인 상담부터 과부하가 걸리다 보니 신용보증재단도 업무가 마비됐습니다.



◀INT▶

용정순/ 강원신용보증재단 경영관리본부장

"직원들이 상담을 받느라고 그 후속 업무 처리를 하지 못하고 있어요. 후속 업무 처리가 빨리 이루어져야 대출 실행도 빨라지는데..."



이에 따라 소상공인들의 대출 승인도 미뤄지고 있습니다.



춘천 명동에 위치한 한 닭갈비 식당.



코로나 대출을 신청했지만 언제

대출을 받을 수 있을지 막막합니다.



적어도 한 달 이상을 기다려야 하는데,

당장 손님이 없어 임대료 내기도 벅찹니다.



(S-U) 지금 한창 손님이 많아야 할 점심시간인데요. 보시는 것처럼 가게가 텅 비었습니다.



다른 식당들도 사정은 마찬가지.



이미 가게를 내놓은 곳도 많고, 문을 연

식당도 운영을 할수록 적자라 휴업을 고민하고 있습니다.



◀SYN▶

춘천 닭갈비 식당 운영

"문을 닫아야 하는지 말아야 하는지 아주 너무 심각한 것 같아요. 사람이 안 다니잖아요."



한산한 지역 상권과 달리

북새통을 이루는 대출 창구.



코로나19로 무너지고 있는 지역 경제의

씁쓸한 단면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MBC 뉴스 김상훈입니다.
김상훈
현장을 넘어 구조까지 살펴보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제보를 주시면 달려갑니다.
이메일 항상 주시하고 있습니다.

       인제군청    화천군청